뉴스
2016년 04월 10일 13시 21분 KST

'북한 종업원' 집단 귀순에 새누리가 조용한 이유

연합뉴스

4·13 총선 투표일을 닷새 앞둔 지난 8일 북한이 운영하는 해외식당의 종업원 13명이 집단탈출 후 귀순했다는 소식이 전해졌지만, 여야 모두 별다른 반응을 내놓지 않고 있다.

북한발(發) 안보 이슈가 예전만큼의 영향력이 없다는 것에 여야가 인식을 같이 하는 가운데 야권은 선거를 코 앞에 둔 민감한 시기에 북풍(北風)이 다시 불까 경계하고 있고, 여권도 섣불리 이 사건을 선거와 연계하려 했다가 역풍(逆風)을 맞을지도 모른다는 염려에 몸을 사리는 모양새다.

북한 해외식당의 종업원들이 한꺼번에 탈북해 입국한 것은 이번이 사실상 처음으로, 북한의 4차 핵실험 이후 강경 모드로 전환해 대북 제재와 압박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 현 정부의 성과로 해석될 수 있는 측면이 있다.

214

또 지난 1987년 13대 대선 직전 'KAL기 폭파범' 김현희가 전격 국내로 압송되고 그 이후 북한 이슈가 부각되면서 선거에 영향을 미쳤던 경우도 있었다.

그러나 새누리당은 이번 사건에 대한 정부 발표가 있은 지 사흘째인 10일까지 당 지도부의 유세 발언이나 공식 논평에서 이 사건에 대한 언급을 일절 하지 않고 있다.

새누리 중앙선대위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발표 당시 선대위 차원에서 대응하기가 좀 적절하지 않다는 판단이 있었고 지금 와서 다시 반응을 내놓기도 늦었다"고 전했다.

김무성 대표도 여러 지역 현장 유세를 돌면서 개성공단 사태와 북핵 개발 등을 거론하며 야당의 대북 스탠스를 연일 강력하게 비난하고 있지만, 이번 귀순 사건은 입에 담지 않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