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4월 09일 22시 09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4월 09일 22시 09분 KST

총선 사전투표율, '역대 최고'를 기록하다

연합뉴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9일 이틀간 진행된 20대 총선 사전투표의 투표율이 12.2%로 잠정 집계됐다고 밝혔다.

선관위에 따르면 8일 오전 6시부터 이날 오후 6시까지 진행된 사전투표에서 총 선거인 4천210만398명 가운데 513만1천721명이 투표에 참여했다.

이는 직전 전국단위 선거인 2014년 지방선거 때의 누적투표율 11.5%를 약간 웃도는 것이며, 역대 가장 높은 투표율이다.

사전투표는 지난 2013년 상반기 재·보궐 선거 때 처음 도입됐고, 전국단위 선거에 적용된 것은 2014년 지방선거가 처음이다.

이에 따라 이번 총선의 투표율은 50%대 후반이 될 것으로 선관위는 예상했다.

e

사전투표가 없었던 지난 19대 총선에서의 최종투표율은 54.2%였다.

다만 사전투표율 상승이 '투표 분산 효과'에만 그칠 경우 총선 투표율은 대폭 오르지 않을 가능성도 있다. 선관위는 당초 이번 사전투표율이 15%를 넘길 것으로 예측했지만 결국 12%대 초반에 머물렀다.

광역시도별로 가장 투표율이 높은 지역은 18.9%를 기록한 전남이었고, 가장 낮은 지역은 유일하게 한 자릿수를 기록한 부산(9.8%)이었다.

전북이 17.3%로 두 번째 높은 사전투표율을 보였고, 세종(16.9%), 광주(15.8%), 경북(14.1%), 강원(13.4%), 대전(12.9%), 충북(12.9%), 경남(12.2%), 충남(12.1%), 울산(12.0%) 등이 뒤를 따랐다.

이어 서울(11.6%), 경기(11.2%), 인천(10.8%), 제주(10.7%), 대구(10.1%) 등의 순서를 보였다.

총선 사전투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