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4월 09일 13시 20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4월 09일 13시 20분 KST

총선 사전투표율 오후 4시 10.62%...최종 12%대 기록할듯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20대 총선 사전투표 마지막 날인 9일 오후 4시 현재 누적 투표율이 10.62%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선관위에 따르면 전날 오전 6시부터 현재까지 이틀째 진행된 사전투표에서 총 선거인 4천210만398명 가운데 447만2천492명이 투표에 참여했다.

the

이는 직전 전국단위 선거인 2014년 지방선거 때 같은 시간 누적투표율 9.74%를 약간 웃도는 수치다.

이에 따라 이번 총선의 사전투표율은 지난 지방선거 때의 11.49%보다 약간 높은 수준인 12%대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

사전투표는 지난 2013년 상반기 재·보궐 선거 때 처음 도입됐고, 전국단위 선거에 적용된 것은 2014년 지방선거가 처음이다.

광역시도별로 사전 투표율이 가장 높은 곳은 전라남도로 16.89%를 기록했으며, 전라북도가 15.36%로 뒤를 따랐다.

사전투표율이 가장 낮은 지역은 부산으로 8.58%에 머물렀다.

사전투표는 별도의 부재자 신고 없이 신분증만 있으면 이날 오후 6시까지 이틀간 전국 대부분 읍·면·동사무소와 서울역, 용산역, 인천공항에서 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