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4월 09일 11시 50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4월 09일 11시 51분 KST

김무성, "동성애 찬성 후보는 막아야 한다"

연합뉴스

4월 9일,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는 경기도 용인시를 찾았다.

죽현마을 중앙공원에서 열린 새누리당 이상일 후보(경기 용인정)의 지원 유세에 나선 그는 이상일 후보를 뽑아야 하는 이유에 대해 말했다.

‘포커스 뉴스’의 보도에 따르면, 이날 지원 유세에서 김무성 대표는 “이 지역에 동성애를 찬성하는 후보가 나와 있다. 그런 사람이 국회의원에 당선되면 우리나라 꼴이 어떻게 되겠느냐”고 말했다.

"다른 건 몰라도 그건 막아야 하지 않나. 동성애는 인륜을 파괴하는 것이다. (표창원 후보가) 이것(동성애)을 반대하는 목사님을 히틀러에 비유하고 있지 않습니까. 제정신이 아니지 않습니까. 그런 사람과 이상일 후보를 비교하면 되겠습니까?”

이는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지난 2012년 4월, 자신의 블로그에 ‘레이디 가가’의 내한공연을 반대한 기독교 단체에 대해 쓴 글을 놓고 최근 이군현 새누리당 중앙선대위 총괄본부장이 표창원 후보를 비난한 것과 같은 맥락에 선 발언으로 보인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당시 이 글에서 표창원 후보는 레이디가가 공연을 반대한 기독교 단체의 행동에 대해 “스스로 극단적임을 알면서도 남은 틀리고 나만 옳다는 생각과 그 생각을 남에게 강요하려는 태도, 건강하지 않으며 사회의 평온과 발전에도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지적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