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4월 09일 07시 43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4월 09일 07시 43분 KST

'파리 테러' 수배자가 체포되다(사진)

Handout . / Reuters
Mohamed Abrini is pictured in this undated handout image. REUTERS/Interpol/Handout via Reuters ATTENTION EDITORS - THIS PICTURE WAS PROVIDED BY A THIRD PARTY. REUTERS IS UNABLE TO INDEPENDENTLY VERIFY THE AUTHENTICITY, CONTENT, LOCATION OR DATE OF THIS IMAGE. FOR EDITORIAL USE ONLY. NOT FOR SALE FOR MARKETING OR ADVERTISING CAMPAIGNS. THIS PICTURE IS DISTRIBUTED EXACTLY AS RECEIVED BY REUTERS, AS A SERVICE TO CLIENTS. NO RESALES. NO ARCHIVE. TPX IMAGES OF THE DAY

벨기에 검찰은 8일(현지시간)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가 최근 저지른 브뤼셀 테러 용의자들을 추적하는 과정에서 지난해 파리 테러로 수배된 인물을 포함해 5명을 체포했다고 밝혔다.

AP와 AFP 통신, 영국 BBC 방송 등에 따르면 벨기에 검찰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수도 브뤼셀의) 안데를레흐트 지역에서 체포된 이들 가운데 파리 테러로 수배된 모하메드 아브리니(31)가 포함됐다"며 이같이 발표했다.

이에 따라 지난해 130명의 희생자를 낸 파리 테러와 지난달 32명이 사망한 브뤼셀 테러의 새로운 연관성이 드러나면서, 두 사건을 저지른 IS 조직의 범위에 새로운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고 AP통신은 덧붙였다.

mohamed abrini

8일(현지시간) 벨기에 당국이 공개한 모하메드 아브리니 체포 장면

mohamed abrini

모로코계 벨기에인인 아브리니는 지난해 11월 130명의 목숨을 앗아간 파리 테러가 발생하기 이틀 전 파리 북부에서 이 사건 주범인 살라 압데슬람(26)과 함께 있는 모습이 주유소 폐쇄회로TV(CCTV)에 잡혔다.

아브리니는 지난달 체포된 살라 압데슬람과 파리 테러 당시 식당가에서 자폭한 살라의 형 브라힘 압데슬람(31) 형제와 브뤼셀에서 어린 시절을 함께 보냈다.

그는 파리 테러 직전인 지난해 11월 10일과 11일 압데슬람 형제와 함께 벨기에와 파리를 두 차례 오간 것으로 알려졌다.

한때 아브리니가 브뤼셀 공항 테러 때 CCTV 화면에 다른 테러범들과 함께 포착됐던 '흰 상의에 모자 쓴 사람'일 것이라는 추정도 나왔지만, 벨기에 검찰은 이에 대해 "불분명하다"며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또 아브리니의 지문과 DNA가 파리 테러에 사용된 클리오 차량은 물론 브뤼셀 테러범들이 사용했던 스카르베이크의 아파트에서도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e

그가 두 건의 테러에서 정확히 어떤 역할을 했는지는 아직 명확하게 밝혀지지 않았다.

잡범이었던 그는 지난해 여름 시리아에 다녀온 것으로 알려졌으며, 그의 동생 술레이만은 2014년 시리아에서 파리 테러 총책인 압델하미드 아바우드 밑에서 싸우다 숨졌다.

AP 통신은 아브리니가 지난해 영국 버밍엄을 수차례 오가면서 테러 용의자들과 접촉했다고 유럽 수사당국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전했다.

이날 체포된 또 다른 용의자 중 오사마 크라옘으로 알려진 이는 시리아 출신의 나임 알하미드(28)라고 미국 CNN 방송은 전했다. 크라옘은 브뤼셀 테러 당시 말베이크 지하철역에서 발생한 자살폭탄 테러를 지원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국은 크라옘이 브뤼셀 공항 테러 때 폭발물을 숨기는 데 사용한 운동 가방을 사는 모습이 보안 카메라 찍힌 것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테러범들의 은신처인 스카르베이크의 아파트에서 그의 DNA가 나오기도 했다.

시리아 중부 하마 출신인 그는 수백 명의 난민과 함께 그리스 레로스 섬을 거쳐 유럽으로 들어온 것으로 추정된다고 CNN은 덧붙였다.

벨기에 브뤼셀 테러

크라옘은 브뤼셀 테러 직후 프랑스 당국이 파리 테러에도 연루됐다고 밝힌 인물이다.

벨기에 검찰과 경찰은 전날부터 테러 용의자들의 모습을 담은 사진과 영상을 발표하며 테러 용의자 체포 작전에 박차를 가해 왔다.

검찰은 용의자들이 체포된 안데를레흐트 지역을 계속 수색하고 있다면서도, 체포한 다른 테러 용의자들로부터 어떤 정보를 얻었는지를 비롯해 더 구체적인 내용은 언급하지 않았다.

3주 전 벨기에에서 체포된 파리 테러 주범 살라 압데슬람은 현재 프랑스 송환을 기다리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