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4월 09일 07시 28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4월 09일 07시 28분 KST

이 사람이 '경비원 폭행' 미스터피자 회장이다(사진, 동영상)

연합뉴스

경비원을 폭행한 혐의로 수사를 받는 '미스터피자' MPK그룹 정우현(68) 회장이 9일 경찰에 출석했다.

서울 서대문경찰서는 정 회장을 이날 오전 10시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했다.

회색 정장을 입고 나타난 정 회장은 취재진에게 "몸과 마음에 상처를 입은 관리인(경비원)께 진심으로 사과를 드린다. 국민 여러분께도 사과를 드린다"고 말했다.

g

그는 연방 허리를 굽히면서 "성숙하지 못한 일을 한 점 뼛속깊이 후회하며 반성한다. 사죄를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하겠다"면서 "혐의를 인정한다"고 말했다.

정 회장은 2일 오후 10시 30분께 서울 서대문구 한 건물에서 이 건물 경비원 황모(58)씨 뺨을 두 차례 때린 혐의를 받는다.

정 회장은 개점을 앞둔 MPK그룹 소유 A식당에서 저녁을 먹고 나서 건물 밖으로 나가려 했으나 건물 경비원인 황씨가 문을 닫아 발이 묶였다.

d

e

e

황씨가 사과하려고 A식당을 찾아갔지만 정 회장은 손으로 황씨의 목과 턱 사이를 두 차례 정도 때렸고, 이 장면은 A식당 내부 상황을 담은 CCTV에 찍혔다.

정 회장은 7일 오후 황씨 자택을 찾아가 사과했으나 아직 합의에는 이르지 못한 상태다. 폭행죄는 반의사불벌죄여서 황씨가 처벌하지 말아달라는 의사를 밝히면 경찰은 정 회장을 처벌하지 못한다.

경찰은 이날 정 회장에게 반의사불벌죄가 아닌 감금이나 상해죄를 적용할 수 있는지를 두고도 조사할 방침이다.

감금·상해 혐의가 인정된다면 정 회장은 황씨와 합의해도 형사 처벌을 피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