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4월 08일 18시 52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4월 08일 19시 22분 KST

디올 전시회의 이 사진은 한국 여성을 비하한 것일까?

고가 수입브랜드 디올의 전시회에서 공개된 사진이 한국 여성을 비하했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8일 의류업계에 따르면 디올은 청담동 플래그십 매장 '하우스 오브 디올'에서 올해 레이디 디올을 핸드백을 다양한 작품으로 표현한 '레이디 디올 애즈 신 바이-서울'(Lady Dior as Seen by-Seoul) 전시회를 열고 있다.

전시된 작품 가운데는 한국인 사진가와 미술가의 작품도 포함돼 있는데 이 가운데 논란이 된 것은 사진가 이완 씨가 내놓은 '한국여자'라는 사진이다.

youtube

인터넷에서 논란이 된 이완 작가의 디올 전시회 출품 사진 '한국여자'.

이 사진은 어깨가 드러나는 검은 원피스를 입고 하이힐을 신은 여성이 레이디 디올 백을 들고 유흥가 앞에 서 있는 모습을 표현한 합성사진인데 배경에는 '소주방', '룸비 무료', '파티타운' 등의 글귀를 담은 유흥주점 간판이 보인다.

인터넷 커뮤니티에서는 사진이 한국 여성을 '성을 팔아 명품 핸드백을 구입하는 여성'으로 비하한 것이 아니냐는 비판이 흘러나오고 있다.

특히 일부에선 논란의 여지가 있는 작품을 내놓은 작가뿐 아니라 이를 전시하기로 결정한 디올의 결정에도 문제가 있다고 지적하고 있다.

그러나 한편에는 작가는 자본주의 양극단을 대비시켜 보여주려 한 것 같으나 실행을 잘 못 했다는 의견도 있다.

작가는 앞서 디올과의 인터뷰에서 "사진이 가진 상징적 의미를 드러내기 위해 합성 기법을 사용했다"며 "크리스찬 디올의 제품은 효율성 위주의 자본주의적 생산방식과는 다른데 이런 것들이 어떤 가치를 지니고 있을지, 한국에서 어떤 의미로 소비되고 있는지에 대해 생각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