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4월 08일 13시 43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4월 08일 13시 43분 KST

서청원이 지목한 '새누리당의 진짜 지도자' 정체

연합뉴스

서청원 새누리당 최고위원이 8일 대구를 찾아 "새누리당 지도자는 김무성 당 대표가 아니다"라며 '박근혜 대통령만이 새누리당의 지도자'라고 여러 번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뉴시스에 따르면, 서 최고위원은 이날 무소속 홍의락 의원에게 고전 중인 양명모 새누리당 후보(북구을) 지원 유세에서 이렇게 말했다.

"박근혜 대통령만이 새누리당의 대표다"

"박근혜 대통령이 새누리당의 최고 지도자다"

e

또한, 서 최고위원은 유승민 의원 등에 대해 "친박연대와 같은 일방적인 피해자가 아니다"라고 밝혔다. 아래는 연합뉴스가 전한 서 최고위원의 발언.

"오히려 피해자는 박근혜 정부이고, 새누리 당원이며, 국민이다"

"억울한 것이 있다면 갑자기 가해자가 되어버린 박근혜 대통령이 더할 것이다. 대통령 입장에서는 복장이 터질 일이며 저 또한 같은 심정이다"

e

4.13 총선 사전투표가 시작된 8일 대구에서 새누리당과 무소속 후보들이 각각 선거유세와 사전투표를 하며 표심잡기에 나섰다. 위쪽 왼쪽부터 새누리당 정종섭, 서청원, 조원진. 아래쪽 왼쪽부터 권은희, 유승민, 정종섭

"대구가 분열하면 수도권도, 전국 민심도 분열해 새누리당 과반의석은 요원해질 수밖에 없다. 박근혜 정부의 산파 역할을 한 대구시민이 나서야 한다"

김무성, 박근혜 대통령 환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