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4월 08일 10시 03분 KST

김무성, 야권 단일화를 비판하며 "대한민국 국회의원이 장난이냐"고 말하다

연합뉴스

"대한민국 국회의원이 장난이냐!"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가 8일 야권의 후보 단일화를 "못난 짓"이라고 비난하며 이렇게 말했다.

김 대표는 이날 경기도 안양에서 심재철(안양 동안을) 후보 지원유세에서 "이 지역에서 야당 후보자들이 야권 연대를 한다는데 이건 참 못난 짓"이라면서 "야권 연대에 열을 올리고 있는 이런 후보자들은 안양 동안을에서 국회의원 될 자격이 없다"고 말했다.

이 지역에서는 공천을 받은 박광진 국민의당 후보가 출마를 포기하고 이정국 더불어민주당 후보의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을 맡기로 한 바 있다.

kms

이어 김 대표는 인천 남동을 지역을 거론하며 야당의 후보 단일화를 비판했다.

"어제도 인천 남동을에서 야권의 두 후보가 연대를 하면서 구의원을 서로 주고받기로 하며 뒷거래를 한 게 있다고 모 언론에서 보도했다. 이렇게 뒷거래를 하려면 왜 출마를 하느냐. 대한민국 국회의원이 장난이냐."

김 대표가 언급한 '뒷거래'는 더민주 윤관석 후보와 정의당 배진교 후보의 단일화를 가리키는 것으로 보인다.

TV조선은 6일 두 후보가 "단일화를 성사시키는 과정에서 구의원을 거래 대상으로 삼았다"고 보도했다. 윤 후보는 "명백히 낙선목적의 허위사실"이라며 "선거가 끝나면 응당한 법적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