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4월 08일 09시 45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4월 08일 09시 45분 KST

'총선 D-5' 문재인, 5·18 묘역을 찾아가 무릎 꿇다(화보)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는 8일 "여기 광주에서 광주정신을 다시 되새기는 것으로 다시 시작하고자 한다. 광주 시민들이 저에게 실망하고 질책하는 것을 제가 달게 받겠다"고 말했다.

문 전 대표는 이날 광주를 방문해 국립 5·18민주묘지 참배후 기자들과 만나 "광주가 아주 과분한 지지 (보낸 것을) 저도 잘 알고 있다. 대선 패배로 실망시켜 드리고 그 이후에도 이기는 모습을 보여주지 못했다"고 반성의 뜻을 밝혔다.

그는 "정권교체 희망도 보여드리지 못했다"며 "최근에는 야권이 하나로 똘똘 뭉쳐서 단합해도 모자랄 판에 또 당이 분열되고, 이번 총선에서도 여전히 단일화를 이루지 못하는 실망스런 모습을 보였다"고 말했다.

문재인 광주 방문

이어 "그렇다고 해서 더민주, 그리고 더민주가 이 지역에서 낸 후보들까지 그 짐을 져서는 안된다"며 "그동안 광주를 실망시킨 짐을 제가 다 지겠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그는 "지금 박근혜 정권에 대한 심판 분위기는 전국 곳곳에서 넘쳐나고 있다"며 "이 분노한 민심을 우리 야권이 그릇에 담아내지 못하고 있다. 오히려 야권이 분열돼 민심과 전혀 다른 선거결과 우려가 커지고 있다"고 우려했다.

이어 "그렇게 되면 정말 국민의 고통도 계속될 수 있다. 잃어버린 8년이 잃어버린 12년, 16년, 20년 이렇게 이어질 수 있다"며 "저희 정치권이 해내지 못한 일을 우리 광주 시민들이 해주십사 하는 간곡한 부탁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또 "정치권이 단일화하지 못한다면 광주 시민들이 광주 시민의 힘으로 단일화시켜주셔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저희가 이번 총선을 치르고 그 힘으로 정권교체를 할 수 있도록 다시 힘을 모아달라"고 호소했다.

문재인 광주 방문

그는 "더민주가 많이 부족하고 그동안 또 실망도 드렸지만 그래도 새누리당에 맞서서 정권교체를 할 수 있는 정당은 더민주밖에 없지 않냐"며 "호남의 지지를 바탕으로 호남 바깥에서도 이길 수 있는 정당은 더민주밖에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과거 역사를 보더라도 광주와 광주 바깥의, 호남 바깥의 민주화세력이 손을 잡고 결합할 때 민주화를 이뤄내고 두 번 민주정부도 만들 수 있었다"며 "광주 시민들이 다시 한 번 손을 잡아주기를 간절하게 호소드리는 심정으로 오늘 묘역에 참배했다"고 말했다.

그는 '광주정신의 핵심이 무엇이라고 보느냐'는 질문에 "민주, 민생, 남북통일, 국민통합이라고 생각한다"며 "광주정신이 대한민국 정치에 그대로 구현될 때 제대로 발전된 나라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가 아직도 광주정신을 우리 역사 속에서 제대로 구현하지 못하고 있다. 이것은 부끄러운 일"이라며 "우리 후배들이, 정치인들이 책임을 다하지 못하고 있는 것이라고 통렬하게 반성하는 마음으로오늘 여기에 왔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