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4월 08일 09시 11분 KST

강봉균, "김종인은 IMF 위기 전혀 공부 안 한 분 같다"

연합뉴스

새누리당 강봉균 중앙선거대책위원장은 8일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비상대책위 대표에 대해 "IMF(국제통화기금) 외환위기가 왜 발생했고, 어떻게 수습했는지에 대한 맥락을 전혀 공부한 일이 없는 분인 것 같다"고 비판했다.

강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한 20대 총선 경제정책 공약 발표 브리핑에서 김 대표가 지난 6일 더민주 중앙선대위 회의에서 새누리당의 총선 공약인 양적완화를 강하게 비판한 데 대해 이같이 반격했다.

김 대표는 당시 회의에서 "우리가 왜 IMF(사태를) 당한 줄 아느냐. 새누리당 전신인 민자당이 경제활성화라는 미명 아래 지나치게 돈을 풀어 재벌들로 하여금 과잉부채, 과잉투자, 과잉시설을 낳게 한 게 가장 큰 원인"이라며 "이번 총선을 맞아 기껏 새누리당이 새로운 공약처럼 내세운 것이 양적완화인데, 이 공약 발표를 보며 느낀 게 있다"고 말했다.

강 위원장은 이에 대해 "이건 그때 왜 외환위기가 왔고, 어떻게 해서 그 위기를 수습했는가에 대해 전혀 모르는 말씀"이라며 "이런 말을 툭툭 던지는 것은 일반 대중을 선동하는 게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그는 IMF 외환위기는 부실기업을 정리하지 않고 이익을 내지 못하는 기업에 대한 과잉대출로 부채비율이 높아졌기 때문에 발생했으며,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기업·금융 구조조정을 동시에 추진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런 기업 구조개혁을 하는데 한국은행이 도와주는 선택적 양적완화를 하자는데, 그렇게 하면 외환위기가 또 온다고 하면 이해가 가느냐"며 김 대표의 주장을 정면으로 반박했다.


관련기사 : 김종인(더민주)이 강봉균(새누리)을 우습게 보는 이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