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4월 07일 18시 14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4월 07일 18시 25분 KST

진경준 '주식대박'에 넥슨 직원들이 분노하는 이유

연합뉴스

“우리가 피땀 흘려 회사를 키웠는데, 비상장 시절 주식 받아 돈방석에 앉은 사람은 따로 있었네. 이런!”

진경준 검사장이 넥슨 주식으로 120억원대의 ‘대박’을 친 것으로 드러난 것과 관련해, 넥슨 임직원들이 불편한 속내를 드러내고 있다. 창업과 성장에 아무런 기여도 하지 않은 사람이 어떻게 밤잠 못 자며 회사를 키워온 임직원들보다 비상장 시절 주식을 더 많이 가질 수 있었냐는 것이다. 불만의 화살은 넥슨 창업자이자 오너인 김정주 엔엑스시(NXC·넥슨 지주회사) 대표에게로 향한다.

7일 넥슨재팬이 2011년 12월에 일본 도쿄증권거래소 상장을 앞두고 공개한 ‘신규 상장 신청을 위한 유가증권보고서’의 주주 명단을 보면, 진 검사장과 김상헌 네이버 대표의 지분율이 각각 0.23%로 권준모(0.18%) 전 넥슨코리아 대표, 김미정(0.15%) 엔엑스시 이사, 조성원(0.14%) 당시 넥슨코리아 퍼블리싱본부장, 박지원(0.12%) 당시 운영본부장 등 넥슨 임직원들보다 많다. 박지원 전 본부장은 현재 넥슨코리아 대표다. 넥슨의 비상장 시절 주식은 직원들도 사고 싶어도 못 사던 것이다.

nexon

nexon

넥슨 고위 관계자는 이에 대해 “판도라의 상자가 열린 꼴이다. 비상장 시절 주주 명부는 공개되지 않길 바랐는데, 드러났으니 후유증이 클 것 같다. 박탈감을 호소하는 임직원들이 많다”고 말했다. 이 업체의 한 간부급 직원은 <한겨레>와의 통화에서 “진 검사장과 김상헌 네이버 대표 등은 회사 발전에 아무런 기여도 안 한 사람들이다. 이런 사람들이 비상장 주식으로 회사를 키워낸 임직원들보다 더 큰 보상을 받았다는 게 말이 되냐”고 언성을 높였다.

넥슨에서 오래 일한 임직원들 사이에서는 “터질 게 터졌다”는 반응도 나오고 있다. 한 직원은 “언론 보도를 보면, 진 검사장 등이 김정주 대표와의 인연으로 임직원들조차 획득하기 어려운 비상장 주식을 대량으로 갖게 됐다고 한다. 고생한 임직원들에게 먼저 기회를 줘야지, 어떻게 외부인에게 먼저 살 수 있게 할 수 있냐”고 말했다. 그는 “김정주 대표의 잘못된 ‘보상 방정식’이 이번에도 화를 불렀다”고 했다. 한 넥슨 출신 인사는 “김정주 대표는 분배 및 보상 방식에서 임직원들과 공감하지 못하는 측면이 있다. 이 문제로 창업공신들과도 갈등을 빚어왔는데, 2004년 넥슨의 초기 개발자들이 대거 회사를 떠난 것도 이 때문”이라고 밝혔다.

김정주 대표의 자서전 성격의 책 <플레이>를 보면, 2004년 정상원 당시 대표와 초기 개발자 등 이른바 ‘원조 넥슨맨’들이 대거 회사를 등지면서 성장판이 크게 훼손됐다. 이를 계기로 넥슨은 게임 개발보다는 될만한 게임을 찾아 유통시키는(퍼블리싱) 업체로 탈바꿈한다. 이 책은 김 대표가 ‘큰 상장’ 전략을 가졌던데 비해 당시 대표를 포함한 개발자들은 조기 상장을 통해 보상을 받는 것에 집착해 빚어진 ‘상장통’으로 분석했다. 하지만 당시 당사자로써 상황을 잘 안다는 게임업계 관계자는 “책 내용이 많이 각색돼 있다. 김 대표의 분배 및 보상 방식에 실망을 느껴 떠났다고 보는 게 옳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

임직원도 사기 어려웠는데…진경준, 주식 받고 도움줬나

‘진경준 의혹’ 열쇠 쥔 박씨, 기자 질문에 “경찰 부르겠다”

'대박 논란' 넥슨 주식 거래 정황 뚜렷해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