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4월 07일 14시 15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4월 07일 14시 16분 KST

서울 노원병 이준석 지원유세 간 김무성, "안철수 뽑아달라"

연합뉴스

"우리나라 발전을 위해 안철수 대표를 선택해주시기를... (바란다)."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가 7일 서울 노원병에 출마한 이준석 후보 지원유세에 갔다가 이렇게 말했다. 김 대표는 "웃기려고 일부러 그랬다"며 상황을 수습했다.

뉴스1 등에 따르면, 김 대표는 이날 오후 노원역 롯데백화점 앞에서 열린 지지연설에서 "위대한 젊은 지도자의 전통을 이을 재목"이라며 이준석 후보를 한껏 치켜세웠다.

이어 "이번 선거에서 상계동 주민 여러분께서 이 후보를 당선시켜줘야 한다. 선거는 선택이다. 안 대표도 아깝고, 이 후보도 아깝고, 둘다 시키면 좋겠는데 그럴 순 없고"라면서 "안 대표 만한 인물은 많이 있다. 그런데 이준석 만한 인물은 제가 아직 찾지 못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우리나라 발전을 위해 안철수 대표를 선택해주시기를…(바란다)"라고 말했다. (뉴스1 4월7일)

kms

보도에 따르면, 고개를 갸우뚱하는 청중들의 반응에 이상한 기운을 알아차린 김 대표는 "아이고 제가 하루에 10번씩 연설을 해서 여러분 웃기려고 일부러 그랬다"고 말했다.

경향신문이 6일 정리한 이 지역 최근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와 새누리당 이준석 후보는 지지율 1,2위를 다투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