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4월 07일 07시 04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4월 07일 07시 07분 KST

GAP의 아동복 광고는 인종차별인가?

gap

4명의 소녀가 자유분방한 자세로 카메라 앞에 섰다. 양옆의 백인 소녀들이 각각 어려운 물구나무와 요가 자세를 취하고 있고 가운데에는 키 큰 백인 소녀가 키 작은 흑인 소녀의 머리 위에 팔을 걸친 채 서 있다.

미국 의류업체 갭의 아동복 브랜드인 갭키즈가 방송인 엘렌 드제너러스와 협업으로 만든 새로운 라인의 광고가 인종차별 논란에 휘말렸다.

이 광고 사진을 본 몇몇 사람들은 이것이 흑인에 대한 차별적인 이미지를 담은 것이라며 반발하고 있다. 의도적인 인종차별은 아닐 수 있어도 광고 제작자의 사려 깊지 못한 판단 탓에 결과적으로 '소극적 인종주의'가 표출됐다는 것이다.

트위터 상에서는 "흑인 소녀들은 하위 존재처럼 보여야 한다는 메시지를 주는 것이냐?" "주류 미디어의 '소극적 인종주의'를 완벽하게 보여준다" "흑인 소녀는 백인의 팔걸이가 아니다" 등의 비판적인 반응이 이어졌다.

반면 "한 명이 키가 크고, 한 명은 작으면 보통 이렇게 포즈를 취한다. 인종차별이 전혀 아니다"라며 대수롭지 않다는 반응을 보이는 사람들도 있다.

흑인 영화감독 매튜 체리는 자신의 트위터에 반대로 키 큰 흑인 소녀가 키 작은 백인 소녀 머리 위에 팔을 걸고 있는 과거 갭 광고 사진을 이번 광고 옆에 나란히 실으며 "과거 사진이 이번 사진을 정당화할 수 있을까? 함께 토론해보자"는 질문을 던지기도 했다.

허핑턴포스트US의 제바 블레이는 "광고를 처음 보고 '인종차별'이라고 생각하진 않았지만 이 광고에 문제를 제기하는 사람이 과민반응을 하는 것이라는 태도는 옳지 못하다"며 포즈 자체가 아니라 그동안 미디어에서 힘 있는 흑인 여성의 모습을 잘 보여주지 않았다는 데서 비롯된 논란이라고 설명했다.

논란이 이어지자 갭은 "46년 동안 다양성과 포용성을 주창해온 브랜드로서 이번 논란을 인정하며, 상처 준 분들에게 사과한다"며 광고를 교체할 것임을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