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4월 07일 06시 50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4월 07일 06시 53분 KST

페이스북, 동영상 생중계 '페이스북 라이브' 기능 확장

페이스북이 앱 개편을 통해 '페이스북 라이브'(한국 이름 '방송')로 맞춤형 개인방송이 가능하도록 만들기로 했다.

페이스북은 이를 통해 트위터가 인수한 '페리스코프'와 구글 유튜브가 내놓을 것으로 알려진 '유튜브 커넥트' 등 영상 스트리밍 생중계 서비스와 경쟁하게 된다.

이 회사는 6일(현지시간) 피지 시모 제품 관리 디렉터 명의로 블로그에 글을 올려 페이스북 라이브의 기능 확장 계획을 밝혔다.

지금은 페이스북 회원이 방송을 하면 이 내용이 타임라인을 통해 친구들과 팔로어들에게 보이기 때문에 시청 자격을 따로 제한할 수 없으나, 앞으로는 페이스북 회원이 '그룹'이나 '이벤트'를 통해 특정 사람에게만 방송할 수 있다.

facebook live

face

회원이 '그룹'에서 방송을 하면 이 그룹 회원들에게만 방송이 된다. 방송 내용을 가족이나 클럽 회원과만 공유하고 다른 이들은 보지 못하도록 하는 데 쓸 수 있다.

또 회원이 '이벤트'에서 방송을 하면 이를 지켜보겠다고 응답한 이들만 보도록 할 수도 있다. 생일 파티나 오프라인 모임에 오지 못하는 친구들에게 모습을 보여 주는 데 쓸 수 있다. 공연을 앞둔 아티스트가 무대 뒷모습을 보여 주는 일이나 세계 곳곳의 사용자들과 질의응답을 하는 것도 가능하다.

방송에 대해 시청자들이 뉴스피드에 대해서와 마찬가지로 '좋아요', '최고예요', '웃겨요', '멋져요', '슬퍼요', '화나요' 등 여러 가지 '라이브 반응'을 실시간으로 하는 기능도 추가된다.

이런 반응은 실시간으로 나타났다가 빨리 사라지기 때문에 방송 내용에 따라 시시각각 변하는 분위기를 반영할 수 있다. 마치 청중의 박수나 함성과 같은 역할이다.

페이스북은 라이브 비디오에 댓글을 다는 빈도가 일반 비디오의 10배에 이른다고 설명했다.

3

facebook live

시청자의 입장에서 자신이 보고 있는 방송을 함께 보자며 친구를 초대할 수 있는 기능도 추가된다.

페이스북은 이런 기능을 한 곳에 모아 앱 초기화면 하단의 중앙에 배치하고 앞으로 몇 주에 걸쳐 iOS와 안드로이드 앱에 반영할 예정이다. 현재 이 자리에는 페이스북 메신저를 여는 링크가 들어가 있다.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는 현지시간 6일 오전(한국시간 7일 새벽) 페이스북 방송을 통해 개편 내용을 설명하고 전 세계 사용자들로부터 질문을 받기로 했다.

그는 페이스북 방송이 호주머니에 TV 카메라를 갖고 있는 것과 같다며 "전화기를 가진 사람이면 세계의 누구에게나 방송을 할 수 있는 힘을 이제 갖게 됐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는 우리가 커뮤니케이션하는 방식에 큰 변동을 가져 오는 일"이라며 사람들이 페이스북 방송을 통해 개인적인 친밀감을 느낄 수 있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