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4월 07일 05시 37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4월 07일 05시 37분 KST

더민주-국민의당 첫 단일 후보가 나왔다

연합뉴스

4·13 총선의 인천 연수을 선거구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윤종기 후보가 국민의당 한광원 후보와 단일화를 성사시켰다.

양당 후보들이 선거구별로 단일화에 합의해 여론조사를 앞둔 선거구는 서울과 대전 등지에 몇 곳이 있지만 실제로 단일 후보를 배출한 것은 처음이다.

두 후보는 6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10시까지 유권자를 대상으로 정당명을 뺀 전화 여론조사를 벌여 윤 후보를 단일후보로 최종 결정했다.

인천지방경찰청장을 역임한 경찰 고위간부 출신인 윤 후보는 이번 단일화에 앞서 지난달 25일 정의당 김상하 후보를 양당 합의 경선에서 꺾어 더민주·국민의당·정의당 야권 3당 단일후보가 됐다.

윤 후보는 "야권 후보 단일화를 위해 아름다운 양보를 해준 한광원, 김상하 후보에게 감사하며 반드시 승리해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단일화로 연수을 선거구는 청와대 대변인을 지낸 새누리당 민경욱 후보와 더민주 윤 후보의 일대일 대결 구도가 형성됐다.

인천에서는 국민의당이 전체 선거구 13곳 중 남동을을 제외한 연수을 등 12곳에 후보를 등록, '일여다야' 또는 '다여다야' 구도가 형성됐다.

인천의 모든 선거구에서 이미 정의당과 후보 단일화를 이룬 더민주는 현재 구도로 선거를 치르면 상당수 지역에서 여권에 승리를 내줄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이 때문에 연수을 이외에 다른 선거구에서도 국민의당 후보와 단일화의 필요성이 제기됐지만, 협상이 진행 중인 곳은 없는 상태다.

더불어민주당이 7일 오전 발표한 총선 전략 공천 명단에 윤종기 전 인천지역경찰청장이 포함된 데 대해 국민의당이 비판하고 나섰습니다. 윤 전 청장이 제주 강정 마을 공권력 투입 당시 태스크포스(TF) 단장으로 현장을 ...

Posted by 프레시안 on Sunday, March 6, 20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