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4월 06일 13시 15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4월 06일 13시 15분 KST

장동민, '코미디빅리그'에서 한부모 가정 아동을 조롱하는 개그로 다시 논란을 부르다

tvN

지난해 여성 혐오 발언과 삼풍백화점 사고 생존자 조롱으로 한차례 홍역을 치렀던 개그맨 장동민이 이번에는 한부모 가정 아동을 조롱하는 개그로 또다시 논란의 대상이 됐다.

장동민은 지난 3일 방송된 tvN '코미디빅리그'의 '충청도의 힘' 코너에서 '애늙은이' 7살 콘셉트로 출연, 새 장난감을 자랑하는 친구에게 "쟤네 아버지가 양육비 보냈나보다" "부러워서 그랴, 너는 봐라 얼마나 좋냐 선물을 양쪽에서 받잖여 재테크여, 재테크"라고 조롱했다.

장동민의 할머니로 출연한 황제성은 같은 아이를 향해 "너는 엄마 집으로 가냐, 아빠 집으로 가냐" "아버지가 서울서 두 집 살림 차렸다는데" "네 동생 생겼단다 서울서" 등 한부모가정 자녀를 놀리는 대사를 했다.

극중 장동민은 "('또봇' 장난감을 사기 위해) 할머니 앞에서 고추를 까겠다"고 하더니 코너 말미 할머니가 "늙어서는 죽어야지"라고 말하자 장동민은 "기분이라도 풀어드려야지 어쩌겠냐"며 무대 뒷편에서 할머니가 손주의 성기를 만지는 모습을 연출했다. 장동민은 이어 우는 시늉과 함께 "한번 까서 사람 한번 살렸잖냐"며 불쾌해 하는 모습을 연기하기도 했다.

앞선 논란 이후 자숙 기간도 없이 방송 활동을 이어가면서 "방송을 쉬는 것만이 자숙이라고 생각하지는 않는다. 이전과 달라진 모습을 보여주겠다"고 밝혔던 장동민은 채 1년이 되지 않아 사회적 약자를 조롱하는 모습을 보였다. 어린이나 학생 층에게 큰 인기를 끄는 개그 프로그램의 특성과 방송의 영향력을 생각하면 장동민의 이런 '개그'를 개그로만 받아들일 수는 없다는 지적이다.

제작진은 이번 논란과 관련해 "방송을 보고 상처받으신 분들께는 진심으로 사과드린다. 재방송과 VOD에서는 해당 부분을 삭제하기로 했다"며 "코너 존폐 여부에 대해서는 내부적으로 논의 중"이라는 입장을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