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4월 06일 12시 36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4월 06일 12시 37분 KST

당신이 성형수술 카페의 후기를 믿으면 안 되는 이유

연합뉴스

유명 포털사이트 성형외과 수술 관련 카페에 오른 후기 중 상당수가 거짓인 것으로 검찰 수사결과 드러났다.

부산 유명 성형외과 원장들은 거짓 성형외과 수술 후기를 올려주는 대가로 카페 2곳의 운영자와 광고대행사 측에 6억원이 넘는 뒷돈을 건넨 혐의로 재판을 받게 됐다.

부산지검 강력부(정종화 부장검사)는 의료법 위반 혐의로 부산 유명 성형외과 원장 6명과 인터넷 카페 운영자 1명, 성형외과 광고대행사 직원 2명 등 9명을 불구속 기소했다고 6일 밝혔다.

검찰이 밝힌 공소사실에 따르면 성형외과 원장들은 2013년 4월부터 지난해 9월까지 모두 6억980만원을 성형외과 관련 인터넷 카페 운영자와 성형외과 광고대행사 측에 줬다. 성형수술 환자를 끌어모으는 데 큰 효과를 내는 거짓 수술 후기를 올려주는 대가였다.

잘 나가는 성형외과는 한 달에 1천100만원이 넘는 돈을 이들에게 전달했다. 다른 성형외과들도 한 달에 146만∼749만원을 지급했다. 뒷돈을 받은 광고대행사 측은 돈의 절반을 카페 운영자에게 주고 나머지 절반은 자신들이 챙겼다.

해당 성형외과 수술 카페는 국내 양대 포털사이트에 개설됐으며, 한 카페는 회원이 32만명이 넘는 것으로 전해졌다.

거액을 받은 대가로 "○○성형외과에서 수술을 받고 너무 만족한다, 부작용이 거의 없다, 수술이 자연스럽게 잘 됐고 붓기도 빨리 빠졌다, 주변에서 몰라보게 달라졌다고 한다"는 등의 거짓 글들이 카페에 올라왔고, 적게는 수백 명, 많게는 1천 명이 거짓 수술 후기를 클릭했다. 이런 글들을 올린 사람들은 다름 아닌 카페 운영자와 광고대행사 직원 2명이었다. 성형외과 수술을 받은 적이 없는데도, 거짓으로 수술 후기를 남긴 것이다.

이들은 또 여러 개의 아이디를 바꿔가며 스스로 댓글을 달기도 하고 '댓글 알바'를 고용해 돈을 주고 거짓 댓글을 쓰도록 했다고 검찰은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