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4월 06일 07시 49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4월 06일 07시 49분 KST

광주시립발레단 예술감독, 임신 단원에게 퇴사 종용했다는 논란에 사로잡히다

default

광주시립발레단

광주시립발레단 예술감독이 임신한 단원에게 퇴사를 종용해 노조가 반발하는 등 논란이 일고 있다.

광주시립예술인노동조합(이하 예술인노조)은 "지난달 15일께 광주시립발레단 감독이 임신한 단원 2명을 불러 '임신했으니 그만두라'며 퇴사를 종용했다"고 6일 주장했다.

예술인노조는 "해당 감독은 임신한 단원에게 1주일의 시간을 줄 테니 잘 생각해보라며 사실상 퇴사를 압박했다"며 "발언 자체가 위험한 발언이고 큰 문제"라고 지적했다. 한 단원은 "감독에게 한 번 잘못 보이면 인사조치가 되거나 퇴사 압박을 받아 다들 감독 눈치만 보게 된다"며 "명백하게 지위를 이용한 갑질"이라고 주장했다.

default

지젤을 공연 중인 광주시립발레단

예술인노조는 이날 오전 광주시청과 광주문화예술회관 앞에서 '임산부와 단원에게 갑질하는 시립발레단 예술감독 사퇴하라'며 1인 시위를 벌였다. 예술인노조는 해당 감독의 자질에 심각한 문제가 있다고 보고 자진사퇴와 공개사과를 요구했다.

해당 예술감독은 예술인노조의 주장을 강하게 부인하고 나섰다. 이 감독은 "임신했으니 나가란 말을 한 번도 한 적이 없다"며 "둘째 아이를 임신한 단원이 찾아와 '잘 봐달라'라고 부탁해 함께 걱정을 해줬을 뿐 퇴사 압박을 한 적이 없다"고 반박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