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4월 05일 18시 04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4월 05일 18시 09분 KST

공무원 시험 응시자가 인사혁신처에 침입해 시험성적 조작을 시도했다

uniquely india

공무원 시험 수험생이 정부서울청사내 인사혁신처 사무실에 침입해 시험 성적을 조작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이번 사건은 민간인이 정부청사에 손쉽게 침입하고, 보안을 요하는 공무원 시험 관련 담당 공무원의 컴퓨터에까지 접속했다는 점에서 청사 안전관리는 물론 컴퓨터 보안관리 측면에서 큰 헛점을 드러낸 것이란 비판을 받고 있다.

5일 인사혁신처(이하 인사처)와 경찰청에 따르면 지난달 26일 오후 9시5분께 '2016년 국가공무원 지역인재 7급 필기시험'에 응시한 송모(26)씨가 서울 종로구 세종로 정부서울청사 16층 인사혁신처 사무실에 몰래 침입했다.

송씨는 사무실에 있는 시험 담당자의 컴퓨터를 켠 뒤 필기시험 합격자 명단에 자신의 이름을 추가했다고 인사처는 설명했다.

인사처는 이 같은 사실을 파악하고, 이달 1일 경찰청에 수사의뢰했다.

다만 시험지 등에 대한 확인과 대조작업 등을 거친 결과, 이달 6일로 예정된 합격자 발표에는 지장이 없다고 인사처는 밝혔다.

경찰청 특수수사과는 청사 내 CCTV를 확인해 용의자를 송씨로 지목하고 4일 제주도에서 그를 체포했다.

송씨는 제주에 있는 한 대학 졸업 예정자로, 사건 당일 이전에도 청사에 들어간 적이 있다고 경찰에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분실된 공무원 신분증을 입수해 청사에 들어갔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5일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등 혐의로 송씨의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청사 침입 경위와 관련해서는 송씨 진술밖에 없는 상태"라며 "당일 청사 근무자 등 관련자들을 조사하고 CCTV 영상을 분석해야 어떻게 침입했는지가 정확히 파악될 것"이라고 말했다.

2012년에도 한 60대 남성이 위조한 신분증으로 정부서울청사 교육과학기술부 사무실에 침입해 불을 지르고 창밖으로 뛰어내려 사망한 사건이 발생했다. 당시 청사 관리의 부실이 도마 위에 올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