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4월 05일 13시 47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4월 05일 13시 47분 KST

오상진 열애설에 소속사가 살짝 삐쳐 입장을 발표하다

오늘(5일) 방송인 겸 배우 오상진과 MBC 김소영 아나운서가 핑크빛 열애를 인정했다. 그리고 오상진 씨의 소속사인 프레인 TPC는 조금 삐쳤다.

오상진의 소속사 프레인 측은 5일 오전 "오상진과 김소영 아나운서가 1년여 동안 진지하게 교제 중인 것이 맞다"라고 공식입장을 밝힌 후 언론사에 보도자료 형태로 "거의 매일을 하루 종일 동행하는 매니저도 모를 정도로 그간 감쪽같이 이 사실을 숨겨온 것에 대해 매우 놀랍고 서운하다"며 작은 유감을 표현했다.

그러나 완전히 삐치기만 한 것은 아니었다. 프레인 TPC는 이어 아래와 같이 밝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매일 집에서 책만 보고 어렵게 묶인 끈 푸는 독특한 취미로 시간을 보내던 오상진씨가 누군가를 만나게 된 것을 축하하고, 그 대상이 그의 표현에 따라 '멋진 분' 이어서 더욱 기쁩니다.

이 소식이 알려지자 트위터에서는 귀엽다고 난리다.

아래는 소속사가 밝힌 오상진 김소영 커플 열애소식에 대한 입장 전문이다.

소속사 입장 전문

오상진씨 소속사 프레인TPC 입니다.

오늘 오전 보도된 오상진씨의 열애와 관련해, 약 1년간 좋은 인연을 이어가고 있는 것이 맞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두 사람이 진중하게 만나고 있는 것은 맞지만 아직 향후 계획에 대해 구체적으로 정해진 바는 없습니다.

그동안 오상진씨는 많은 분들께 좋은 소식을 알리고 싶었으나 혹시라도 상대방이 불편을 겪을까봐 매우 조심해왔습니다.

갑자기 밝혀지게 되어 놀랐을 팬 여러분께 죄송한 마음을 전했습니다.

저희 프레인TPC는 거의 매일을 하루 종일 동행하는 매니저도 모를 정도로 그간 감쪽같이 이 사실을 숨겨온 것에 대해 매우 놀랍고 서운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매일 집에서 책만 보고 어렵게 묶인 끈 푸는 독특한 취미로 시간을 보내던 오상진씨가 누군가를 만나게 된 것을 축하하고, 그 대상이 그의 표현에 따라 '멋진 분' 이어서 더욱 기쁩니다.

서운함과 아쉬움보다 축하하는 마음과 기쁨이 몇 배 더 큽니다. 소식을 들으신 모든 분들도 같은 마음으로 따뜻하게 바라봐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다만 상대가 방송을 하는 사람이기 전에 직장에 몸담고 있는 조직원인만큼 혹시라도 과도한 관심으로 피해가 가지 않을까 조심스러운 마음이 있습니다.

모쪼록 좋은 선후배에서 연인으로 발전해 건강한 교제를 하고 있는 두 사람을 예쁘게 지켜봐 주시기를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