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4월 05일 12시 59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4월 05일 12시 59분 KST

김환기의 '무제'가 47억원으로 국내 미술품 경매 최고가를 경신했다

default

한국 추상그림의 거장 김환기(1913~1974)의 대작들이 홍콩에서 국내 미술품 경매 최고가 기록을 잇따라 세우고 있다.

미술품 경매사 서울옥션은 4일 홍콩 르네상스 하버뷰 호텔에서 열린 경매행사에 출품된 김환기의 70년작 ‘무제’(사진)가 국내 미술품 경매사상 가장 비싼 3300만 홍콩달러(약 48억6750만원)에 팔렸다고 밝혔다.

지난해 10월 서울옥션 홍콩경매에서 3100만 홍콩달러(약 47억2100만원)에 낙찰된 김환기의 1971년작 점화 ‘19-Ⅶ-71 #209’의 최고가 기록을 6달여만에 다시 깨뜨린 것이다.

이 작품은 김환기가 70년 그린 대표작 ‘어디서 무엇이 되어 다시 만나랴’와 제작 연도, 크기, 형식 등이 비슷하다.

서울옥션 쪽은 “시작가는 2000만 홍콩달러(약 29억5000만원)였으나 현장 응찰자와 전화 응찰자 사이에 10여차례의 경합이 이어지면서 지난해 경매 최고가를 훌쩍 넘어 낙찰됐다”고 전했다. 낙찰자는 중국인 컬렉터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