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4월 05일 10시 47분 KST

'마녀'라는 이유로 버려졌던 아이는 이렇게 변했다(사진5)

아프리카 어린이를 위한 교육과 구호 재단(African Children's Aid Education and Development Foundation. ACAEDF)의 아냐 링그렌 로벤(Anja Ringgren Lovén)은 지난 2월, 자신이 구조에 참여한 어린 아이의 사진을 공유했다.

child

겨우 2-3살 된 아이가 혼자 거리에 있다는 전화에 나선 로벤과 동료들은 무척 쇠약해진 아이를 발견하고 '호프'라 이름 지었다.

hope

두 달 가량 지난 지금, 호프는 이런 모습이다.



로벤은 페이스북에 위 사진들을 공유하며 기생충 치료 등 호프의 건강 관리가 무사히 진행되어 가고 있다고 소식을 전했다. 로벤은 보호 시설에서 35명의 형, 누나들과 잘 지내고 있으며, 곧 수술을 앞두고 있지만 좋은 결과가 예상된다고도 적었다.

나이지리아에서는 '마녀'라는 이유로 가족으로부터 버려져 아주 어린 아이들이 거리를 떠도는 경우가 많다. 로벤과 동료들이 나이지리아에서 하는 구호 활동도 이 '마녀 아이들'을 돕는 것이다. 호프의 자세한 이야기는 아래 기사에서 읽어보자.

관련 기사: 이 아이는 ‘마녀'라는 이유로 버려졌다. 이는 나이지리아 사람들의 미신이 가져온 끔찍한 결과에 관한 이야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