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4월 05일 07시 46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4월 05일 07시 49분 KST

지상 10km 상공에서 무례하게 굴 수 있는 새로운 방법이 발견되다(사진)

미국 보스턴 글로브지의 칼럼니스트 단테 라모스는 어느날 국내선 비행기를 탔다가 놀라운 광경을 목격했다. 그리고 사진을 찍어 트위터에 올렸다.


"22B 좌석의 포니테일 머리를 한 젊은 여자분, 축하해요. 10km 상공에서 못되게 구는 새로운 방법을 개발하셨네요."


지난 3월 28일 게시된 이 사진은 1만 1천 번 이상 리트윗 되며 많은 이들의 공감을 얻고 있다.

h/t Boston Glo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