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4월 04일 08시 01분 KST

총선 지역구 40%는 아직 '혼전' 양상이다

gettyimagesbank

총선이 열흘 앞으로 다가왔다. 절대 '우세' 지역은 그리 많지 않다. 아직 전체 지역 선거구 가운데 40%가 넘는 곳이 혼전 양상을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4월13일, 총선일에 투표함을 열어볼 때까지는 아직 장담하기는 어렵다는 이야기다.

82 : 35 : 20 : 2 (새누리 : 더민주 : 국민의당 : 정의당)

4개의 정당이 자신하는 '우세' 지역 분류 숫자다. 조선일보는 4월4일 보도에서 "네 정당이 우세 지역 139곳과 무소속 후보 우세 지역으로 분류될 수 있는 일부 선거구를 제외한다면 전체 선거구 253곳 중 40%가 넘는 110곳 안팎이 아직 우세 후보가 없는 혼전 양상"이라고 보됐다.

412

국민의당 안철수·천정배 공동대표가 3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 5·18민주묘지를 방문해 윤상원 열사의 묘를 참배하고 있다.

국민의당은 자당의 우세 지역 20곳으로 꼽은 곳 중 19곳이 모두 호남이었다. 광주 7, 전북 6, 전남 6곳. 나머지 1곳은 안철수 대표가 출마하는 서울 노원병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