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4월 03일 13시 11분 KST

카카오·셀트리온은 이제 공식적으로 '대기업'이다

카카오와 셀트리온이 벤처기업 출신으로는 처음으로 상호출자제한 기업집단(대기업)에 지정됐다.

공정거래위원회는 올해 4월 1일 기준으로 자산 총액이 5조원 이상인 65개 그룹을 대기업집단으로 지정했다고 3일 밝혔다.

이번에 카카오, 셀트리온, 하림, SH공사, 한국투자금융, 금호석유화학 등 6개 기업집단이 새로 지정됐다.

홈플러스와 대성은 제외됐다.

이로써 대기업집단 수는 지난해 61개에서 65개로 4개 늘었다.

지정 요건이 자산 총액 2조원에서 5조원으로 바뀐 2009년(48개) 이후 7년 만에 17개 그룹이 대기업집단이 됐다.

대기업집단은 공정거래법상 상호출자, 신규 순환출자, 채무보증이 금지되며 소속 금융·보험사가 갖고 있는 계열사 주식 의결권을 제한받는다.

규제를 통해 지나친 경제력 집중을 억제하고 투명한 지배구조를 유도하겠다는 취지다.

kakao

카카오는 잇따른 인수·합병으로 덩치를 키워 창립 10년 만에 '대기업'의 반열에 올랐다.

카카오는 2014년 10월 다음커뮤니케이션과 합병하면서 2천172억원이었던 자산이 2조7천680억원(2014년 말)으로 크게 늘었다. 이후에도 성장세가 이어져 지난해 말 자산 총액은 3조1천900억원이었다.

카카오가 대기업집단으로 지정된 결정적 요인은 음악콘텐츠 기업 로엔 인수였다.

올해 초 로엔을 1조8천700억원에 인수한 이후 자산 총액이 5조83억원으로 늘었다. 65개 대기업 가운데선 자산이 가장 적은 '막내'다.

국내 인터넷기업 가운데선 네이버가 카카오보다 시가총액이 크지만 자산은 4조3천859억원으로 대기업집단 지정 기준에 미치지 못한다.

celltrion

바이오제약업체인 셀트리온도 창립 14년 만에 자산 총액이 5조8천550억원으로 불어 대기업집단에 지정됐다.

셀트리온은 보유 주식 가치가 올라 1년 새 자산 1조1천억원이 증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