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4월 03일 12시 26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4월 03일 12시 28분 KST

'원정도박' 논란 삼성 라이온즈 윤성환, 안지만 1군 합류(사진)

윤성환(35)과 안지만(33)이 '해외원정도박 파문' 이후 처음으로 취재진 앞에 섰다.

4월 3일 대구 라이온즈 파크 실내구장에 들어선 둘은 모자를 벗고 고개를 90도로 숙였다.

이어 윤성환이 "야구팬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정말 죄송합니다. 앞으로 야구에만 전념해 좋은 모습만 보여드리겠습니다"라고 말했다.

the

윤성환과 안지만은 다시 모자를 벗고 고개를 숙인 뒤 라커룸을 향했다.

삼성 관계자는 "다른 말씀을 드리기 어려운 상황이다. 양해를 구한다"고 밝혔다.

경찰은 지난해 10월 윤성환과 안지만이 마카오 카지노 정킷방(보증금을 주고 빌린 VIP 도박방)을 사용하고 외국환관리법을 위반했다는 의혹을 가지고 수사를 시작했으나 최근 참고인 중지 가능성을 제기했다.

the

안지만과 윤성환은 지난해 10월 한국시리즈 엔트리에서 빠졌고, 일본 오키나와 전지훈련에는 참가했지만 평가전에 나서지 않았다.

시범경기에서 두 차례 등판 계획이 잡혔으나, 현장과 프런트가 상의해 결국 등판을 취소했다.

the

시간은 흘렀고 정규시즌이 개막했다.

류중일 감독은 개막 직전 "윤성환과 안지만을 되도록 빨리 마운드에 올리고 싶다"며 "불펜투수인 안지만은 개막 3연전 중, 선발인 윤성환은 그다음 주에 1군으로 올릴 생각이다"라고 밝혔다.

삼성은 3일 안지만을 1군에 등록했다. 윤성환은 6일 수원 케이티 위즈 파크에서 열리는 케이티 위즈와 경기에 선발 등판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