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3월 31일 18시 42분 KST

새누리당 대구시당의 손발 안 맞는 '유승민 규탄대회'

연합뉴스

새누리당 대구시당이 31일 유승민 후보를 중심으로 한 무소속 연대 움직임을 비판하는 기자회견을 했지만, 일부 후보가 이탈하는 등 엇박자를 냈다.

윤재옥 대구시당 위원장 직무대행을 비롯한 후보 6명은 시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무소속 후보들의 공동출정식 등에 관한 입장'을 발표했다.

이들은 유승민(동구 을)·권은희(북구 갑), 류성걸(동구 갑) 후보가 이날 오전 공동 출정식을 한 것에 대해 "대통령을 배신하고 떠난 사람들이 대통령을 활용해서 표를 얻으려는 정치 쇼를 했다"고 비판했다.

또 유 후보가 원내대표 시절 국회선진화법 제정에 합의해준 것 등을 예로 들며 공천에서 배제된 이유를 조목조목 설명했다.

그러나 일부 후보가 기자회견문에 이름을 올리고도 참석하지 않거나 반대 의사를 밝히는 등 후보 간 입장 차이가 여실히 드러났다.

기자회견문에는 대구 공천자 10명이 이름을 올렸지만 회견장에는 윤재옥(달서 을), 김상훈(서구), 양명모(북구 을), 곽대훈(달서 갑), 곽상도(중·남구), 정종섭(동구 갑) 후보만 참석했다.

정종섭 후보는 "유세 일정이 바쁘다"며 취재진 질문을 뒤로한 채 서둘러 자리를 떴다.

정태옥(북구 갑)후보는 일찌감치 당사에 도착했지만 뒤늦게 회견장에 나타났다.

회견문을 낭독한 윤 후보는 김문수(수성 갑) 후보가 명단에 빠진 이유를 묻자 "김 후보에게 직접 물어볼 일"이라고 잘라 말했다.

최경환 의원과 함께 대구·경북권 선거대책위원장을 맡은 김문수 후보는 회견 취지에 반대한 것으로 전해졌다.

윤 후보 등은 취재진의 질문이 이어지자 "자료로 대체하겠다"고 대답하고 서둘러 회견을 마쳤다.

김문수 후보 측은 연합뉴스와 전화 통화에서 "새누리당 후보가 없는 지역(동구 을)에 대해 당 차원에서 논의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며 "선거운동에 총력을 기울여야 하는데 또 다른 이슈를 만드는 것은 대구시민에 대한 예의가 아니다"고 해명했다.

Photo gallery 유승민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