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3월 31일 13시 38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3월 31일 13시 38분 KST

진짜 호빗족은 사실 5만년 전에 멸망했다

'호빗족'이라는 별칭으로 불리는 원시 왜소 인류가 기존 학설보다 약 4만년 이른 5만년 전에 멸종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또 '호빗족'의 멸종 시기는 현생인류와 조우한 때와 일치하며 이러한 새 연대 구분은 이들이 현생인류와 별개의 종임을 뒷받침한다고 31일 영국 BBC방송과 신화통신 등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호주와 인도네시아 등 다국적 연구팀은 지난 2003년 인도네시아 플로레스 섬 동굴에서 발견된 왜소 인류 '호모 플로레시엔시스'(플로레스인)의 화석 등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결론 내리고 그 내용을 과학학술지 '네이처'에 발표했다.

연구진은 플로레스인의 화석을 비롯해 돌 도구, 숯, 퇴적물, 화산재 등 동굴 안에서 발견된 다양한 잔해들을 우라늄-토륨 연대측정법으로 분석했다.

그 결과 플로레스인 화석은 지금으로부터 10만년 전에서 6만년 전의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이 사용한 것으로 추정되는 작은 석기도 5만년 전의 것까지만 발견됐다.

이는 플로레스인이 1만2천년 전까지 살아남은 것으로 봤던 기존 학설을 뒤집고 이들의 멸종 시기를 3만8천년 가량 앞당기는 것이라고 연구진은 설명했다.

이번 연구에 참여한 호주 그리피스대의 막심 어버트 고고학·지질연대학과 부교수는 "지금으로부터 5만년 전 이후에는 플로레스인과 관련된 흔적이 전혀 나오지 않았다"고 말했다.

연구진은 앞서 플로레스인 화석이 처음 발견된 2003년 당시 나이를 재면서 더 후대의 잘못된 견본이 섞여들어 가는 바람에 연대 측정이 잘못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연구진이 밝혀낸 플로레스인 멸종 시기인 5만년 전은 현생인류인 '호모 사피엔스'가 호주를 통해 동남아시아에 진출한 때와 일치한다.

homo floresiensis

연구진은 이를 두고 플로레스인이 인류와 별개의 종으로 인류와의 조우 과정에서 멸종했을 가능성이 매우 크다는 주장을 뒷받침한다고 설명했다.

그간 학계에서는 성인의 키가 1m 남짓해 소설 '반지의 제왕' 속 '호빗'으로 불리던 플로레스인의 정체를 둘러싸고 논란이 일었다.

이들이 집단으로 왜소증 등 질병에 걸린 현생인류라는 주장과 호모 사피엔스와는 별개의 종으로 섬에 오랫동안 격리돼 몸집이 작아졌다는 주장이 맞서왔다.

homo floresiensis

이번 연구를 공동 집필한 호주 울런공대 퍼트 로버츠 교수는 "기존 학설대로 '호빗'이 1만2천년 전까지 살아남았다면 가는 곳마다 여러 종을 멸종시키는 인류와 4만년 가까이 공존했다는 이야기가 되는데 이 부분이 늘 의문이었다"며 이번 연구로 의문이 풀리게 됐다고 말했다.

연구진은 플로레스인이 최소 100만년 전에 플로레스섬에 고립돼 몸집이 작아지는 쪽으로 변화를 겪었으며 현생인류와 만난 뒤 오래지 않아 도태된 것으로 추정했다.

그리피스대의 애덤 브룸 박사는 "플로레스인은 유럽에서 번성하다 현생인류와 만난 뒤 수천 년 만에 멸종한 네안데르탈인과 비슷한 운명을 겪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