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3월 30일 20시 21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3월 30일 20시 29분 KST

'라스' 윤정수 "김숙의 스킨십, 심쿵할 때 있다"

방송인 윤정수가 가상 결혼 생활 중인 김숙에게 심쿵할 때가 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윤정수는 30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 "김숙한테 가끔 설렐 때가 있었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날 "그럴 때가 있다. 김숙이 '오빠, 오빠' 이러면서 애타게 부른 뒤에 '갈 데 있으니 차 타봐'라고 한 다음에 가벼운 스킨십을 할 때가 있다. 그럴 때 심쿵한다"라고 전했다.

이어 "얘가 나를 남자로 생각하나 생각이 들더라"고 덧붙여 시선을 모았다.

또 가장 많이 듣는 이야기로 "김숙과 결혼하라"는 말을 꼽은 뒤 "요즘에는 '네'라고 한다. 예전에는 막 따졌다. 그런데 내가 따지는게 많은 분들의 기대를 깨는 것이더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