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3월 30일 12시 45분 KST

김무성, "박근혜 대통령에 대해서는 말씀드리지 않겠다"

연합뉴스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는 박근혜 대통령이 정말 불편한 걸까?

김 대표는 30일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 참석했다. ‘보복공천’과 ‘옥새파동’으로 이어진 공천 과정에 대한 질문이 쏟아졌고, 박근혜 대통령과의 관계에 대한 질문도 빠지지 않았다.

그러나 그는 거듭된 질문에 “대통령에 대해서는 말씀드리지 않겠다”거나 “질문하지 말아달라”는 말로 답했다.

김 대표는 ‘대통령이 배신의 정치를 심판해 달라고 했는데 유승민 의원이 당선될 것으로 보인다. 대통령에게 미안한 느낌이 있나’라는 질문을 받고 “대통령에 대해서는 말씀드리지 않겠다”고 답했다.

또 ‘대통령에 대한 질문은 계속 답변 안 하겠나’고 묻자 “안 하겠다. 질문하지 말아달라”고 말했다.

kms

급기야 ‘왜 그냥 넘어가려고 하느냐’는 질문이 나오자, 김 대표는 다음과 같이 말했다.

-대통령과 여당 대표의 문제는 개인 간 문제가 아니라 국가적으로 굉장히 중요한 사안이라 생각한다. 국민들이 궁금해하고 알고 싶기 때문에 문제가 있으면 어떤 식으로든 인정하고 해결해야지 그냥 없는 문제처럼 덮고 넘어가려는 게 과연 올바른 태도인지 지적하고 싶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박근혜 정권에서 굉장히 중요한 어젠다를 잡아서 추진했던 각종 개혁 정책에 제가 앞장섰다는 것은 다 알고 있는 것 아닌가. 공무원 연금개혁을 시작으로 올바른 교과서 만들기, 노동개혁 등등 박 대통령이 추진하고자 했던 4대 개혁, 이 부분은 당에서 충실히 제가 앞장서서 뒷받침을 잘 해왔다. 그런 문제는 크게 문제될 것이 없다고 생각한다.”

-그런 노력들이 있었는데 공천과정 통해서 김 대표가 ‘돌아올 수 없는 강을 건넜다’는 평가가 있다. 어떻게 생각하나.

강을 아직 건너지 않았다.” (서울신문 3월30일)

김 대표는 '옥새투쟁'을 통해 소위 '진박' 후보로 지목됐던 대구 동을 이재만 후보에 대한 공천을 거부한 바 있다. 이 덕분에 박 대통령에게 '배신자'로 낙인 찍힌 뒤 새누리당을 탈당한 유승민 의원의 당선이 거의 확실해졌다.

kms

한편 김 대표는 새누리당 대구시당이 탈당 무소속 의원들에게 ‘대통령 존영’ 반납을 요구했다는 논란에 대해 다음과 같이 말했다.

“그동안 머리 아픈 일이 많이 있었는데 아주 좋은 코미디를 보는 것 같은 기분이 들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