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3월 30일 10시 36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3월 30일 10시 36분 KST

'진박 감별사' 최경환, "이제 '친박'이라는 말 안 쓰겠다!"

연합뉴스

새누리당 대구·경북 선거대책위원장을 맡은 최경환 의원이 "이제는 친박이란 표현은 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는 소식이다.

최 의원은 30일 대구시·경북도당 당사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이제 '친박'이니 '비박'이니 없고 오로지 새누리당만 있다"며 "소위 친박이라는 사람들부터 이제는 친박이란 표현은 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저부터 솔선수범하겠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진박 감별사'로 통하는 그는 그동안 대구와 경북 지역을 종횡무진 넘나들며 소위 '진박' 후보들을 지원해왔다.

그는 "대통령 진짜 불쌍합니다. 한 마디로. 정말 불쌍합니다. 저 어른이 혼자 정말 참 밤잠 안 주무시고 고군분투하고 있는데..."라는 말로 동정심을 유발하기도 하고, "아군에게만 총질하는 국회의원 잔뜩 있으면 무슨 소용이 있느냐"며 '진박'의 면모를 과시하기도 했다.

ckh

ckh

한편 최 의원은 공천을 둘러싼 새누리당 내 갈등이 잘 마무리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새누리당이 지금보다 더 어려울 때도 많았고 공천과정에서 갈등이 없던 적이 없었다"며 "다만 정도의 차이일 뿐이며 새누리당은 단합하는 저력이 있어 충분히 갈등을 봉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비 온 뒤 땅이 더 굳는다"며 "당 화합을 위해 하나 된 마음으로 총선 승리를 견인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3월30일)

kms

그러나 일단 새누리당 지도부의 '친박'과 '비박'은 공천갈등 이후 눈도 마주치지 않고 대화도 기피하는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최악의 공천갈등이 남긴 앙금은 좀처럼 감춰지지 않습니다.

나란히 선 친박과 비박 지도부, 순서 진행에만 몰두할 뿐 서로 대화는 커녕 눈도 마주치지 않았고 공천 갈등 속 살아남은 진박 후보들은 친박 실세 최경환 의원과 인사하기 바쁩니다.

대회 후 홍보 영상을 촬영할 때도 마찬가지입니다.

김 대표는 자신을 지지해 준 김을동 최고위원의 손만 꼭 잡고 촬영장으로 이동했고 김 최고위원 역시 촬영할 때만 손을 잡을 뿐 대기 시간 때는 서청원 최고위원의 손을 외면하는 모습이 화면에 포착됐습니다. (채널A 3월29일)

또 공천 과정에서 폭발했던 '친박-비박' 갈등은 선거 이후 본격적으로 다시 시작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Photo gallery 새누리당 총선 선대위 출범식 See Gallery

PRESENTED BY 볼보자동차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