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3월 29일 16시 33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3월 29일 16시 33분 KST

450만 명, 17년 만에 서울대 텝스 만점이 나왔다

서울대가 주관하는 공인영어시험 텝스(TEPS)에서 처음으로 990점 만점을 받은 응시자가 나왔다.

서울대 텝스관리위원회는 20일 치러진 214회 텝스 정기시험에서 장윤아(29·여)씨가 990점을 취득했다고 29일 공개했다. 이는 1999년 1월부터 17년 동안 450만명이 거쳐 간 텝스 역사상 처음이다.

텝스는 청해·문법·어휘·독해 4가지 영역, 200문항을 약 140분 동안 평가하며 문항반응이론(IRT, Item Response Theory)에 따라 채점한다.

yonhap

문항 난이도와 변별력에 따라 배점이 달라지기 때문에 이전에는 만점을 받았지만 990점이 되지 않는 경우가 있었다. 지금까지 만점을 받으면서 최고점은 987점이었다.

초등학교 대상 영어학원 강사인 장씨는 국제대학원 진학을 위해 텝스를 응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장씨는 "시험 당일 전반적으로 잘봤다는 생각은 했지만 긴가민가한 문제가 있어 만점이 나올 줄 몰랐다"며 "영어를 꾸준히 읽고 사용하는 환경에 있었던 것이 주효했다"며 소감을 밝혔다.

텝스관리위원회는 "앞으로도 노력한 만큼 영광의 점수를 받는 응시자가 더 많아질 수 있도록 공신력 있는 시험, 체계화된 시행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