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3월 29일 11시 22분 KST

창원성산 더민주·정의당 노회찬으로 단일화

연합뉴스

경남 창원성산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 후보간 단일후보로 노회찬 전 의원이 결정됐다.

노회찬 정의당 후보와 허성무 더민주 후보는 29일 오후 창원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은 사실을 공식 발표했다.

두 후보는 2개 여론조사기관에 의뢰해 27·28일 유권자를 대상으로 전화 여론조사를 했다.

양측 합의에 따라 조사결과는 공개되지 않았다.

노회찬 후보는 이 자리에서 "두 후보만의 단일화가 아니라 집권 여당의 오만을 견제하기를 바라는 유권자들의 마음과 마음이 단일화됐다"며 "성산구 유권자들이 진정한 승리자다"라고 말했다.

412

허 후보는 "노회찬 후보를 선택한 유권자들의 결정을 존중한다"며 승복하고 "노 후보 승리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허 후보는 노 후보 선대본부장을 맡을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월 1일 원래 지역구인 서울 노원병을 떠나 창원성산 출마를 선언한 노 후보는 무소속 손석형 후보와 진보 후보 단일화에 성공한데 이어 더민주 후보와 2차 단일화에서도 이겼다.

더민주당과 정의당 후보간 단일화에 따라 창원성산 선거는 강기윤 새누리당 후보, 노회찬 정의당 후보, 이재환 국민의당 후보 등 3파전으로 치러지게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