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3월 29일 07시 06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3월 29일 07시 07분 KST

신입생에게 안녕과 행복이 가득하길 바라는 마음에 한 일(사진)

민소매와 반바지 차림의 신입생들을 줄지어 앉혀 놓고 막걸리를 뿌리는 신입생 환영회를 해 물의를 일으킨 원광대 사범대학 한 학과 학생회는 이번 사건과 관련해 사과문을 게시했다.

이 행사를 주최한 학생회는 29일 원광대 내부망에 "어제(28일) 온라인에서 이슈가 된 문제에 대해 학내 구성원에게 조속한 사과와 해명이 필요한 것 같아 글을 올립니다"라며 사과의 뜻을 밝혔다.

사과문에는 '매년 이 학과에서 진행한 행사로 신입생 환영회는 오래전부터 고사(告祀)의 형식으로 치러왔다. 신입생들이 학교에 다니는 내내 액운이 없어지고 안녕과 행복이 가득하길 바라는 기원의 마음을 담아 제사를 지낸다'고 이 행사에 대한 설명이 담겨 있다.

학생회는 "막걸리를 뿌린 행위는 절차의 일부로 행해진 것으로 온라인에 드러난 대로 아무런 맥락이 없는 가혹행위는 아니다"고 전했다.

그러나 이 행사에 동참하길 원치 않는 신입생과 불편을 느꼈을 학우들에게 '신체적, 정신적 피해를 끼친 점은 사과드린다'고 사과 의사를 명확히 했다.

또 이번 사건을 제보한 누리꾼에게 '글을 내려주면 사례를 하겠다'는 메시지를 보낸 사람은 이 학과와 무관하다며,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주의하겠다고 전했다.

정말 큰일입니다.학교의 이름이 너무나 많이 실추되어 가슴이 아프네요.

원광대학교 대나무숲에 의해 게시 됨 2016년 3월 28일 월요일

학생회는 교수가 행사에 참여해 막걸리를 뿌렸다는 논란에 대해서는 "사실이 아니고 거짓 정보"라며 "학과장님 한 분이 금일봉을 전달하기 위해 식전행사에 참여했지만, 덕담을 하고 바로 퇴장했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사건 경위를 파악하는 대학본부 학생복지처에 따르면 행사 당시 학과장을 포함해 이 학과 대부분 교수가 참여한 것으로 확인돼 진위 여부는 정확한 진상을 파악해야 알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PRESENTED BY 볼보자동차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