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3월 28일 15시 35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3월 28일 15시 35분 KST

중국인 관광객 4,500여명의 치맥파티 풍경(사진)

3월 28일 오후 5시께 인천시 중구 월미도 문화의 거리에 고소한 치킨 냄새가 솔솔 퍼지기 시작했다.

600m 남짓한 거리에 흰색 테이블이 쭉 늘어섰고 치킨 맛을 돋울 은색 맥주캔이 치킨을 기다리고 있었다.

the

포상휴가차 전날 인천을 찾은 중국 아오란그룹 소속 중국인 관광객(유커·遊客)4천500여명은 들뜬 모습으로 '치맥(치킨+맥주) 파티장'에 들어섰다.

한류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의 유명 대사 "눈 오는 날에는 치맥인데…"를 떠올리며 기대에 찬 모습이었다.

오후 5시 30분께부터 인천 내 치킨 가게 50여곳이 종일 튀겨낸 치킨 1천500마리가 착착 날라져 왔다.

the

인천에 본사를 둔 치킨 업체가 체인점을 총동원해 치킨을 만들었다.'

사상 최대 규모의 이번 파티에는 8인용 탁자 550개가, 치킨을 가게에서 월미도로 옮겨올 소형 차량 15대가 동원됐다.

the

한국 방문이 처음이라는 우란란(27·여)씨는 "'별그대'를 두 번이나 보면서 치킨을 가장 먹어보고 싶었다"며 "막상 먹어보니 기대한 것보다 더 맛있다"고 말했다.

치킨과 밥을 섞어 먹는 일명 '치밥' 1천500마리, 감자튀김 750개도 공수됐다.

행사 서빙을 맡은 아르바이트생 20명은 한편에서 즉석 치밥을 만들고 맥주를 나르느라 비지땀을 흘렸다.

파티에서 유커들이 마신 17cm 높이 캔맥주를 한 줄로 쌓아 올리면 마니산(469m)의 1.6배 높이에 달한다.

the

유커들은 스피커로 크게 울려퍼지는 K-POP 음악을 들으며 빈 맥주캔을 들고 '인증샷'을 찍기에 바빴다.

장춘시에서 온 우씽란(40·여)씨는 "전날 왔을 때 고궁인 창덕궁도 방문했었는데 풍기는 분위기와 문화가 중국과 매우 달라 더욱 즐거웠다"며 "치맥도 정말 맛있다"고 소감을 밝혔다.'

원래 창덕궁은 월요일 휴관이지만 한국관광공사는 방한한 아오란그룹 직원들에게 특별히 궁을 개방했다.

사상 최대 규모의 유커가 몰린 탓인지 제대로 준비되지 못한 행사장 모습도 눈에 띄었다.

the

유커 40명을 통솔하던 한 가이드는 "원래 의자마다 번호가 붙어 있어서 자기 자리를 찾아 앉아야 하는데 들어오는 순서대로 아무렇게나 앉히다 보니 자리가 부족해앉지 못하는 사람도 있다"며 불만을 토로했다.

실제 유커 10여명은 제 자리를 찾지 못한 채 수 분간 행사장을 헤매기도 했다.

건강보조식품 유통기업인 중국 아오란그룹 직원 6천명은 3월 27일부터 4월 2일까지 인천을 찾았다. 항공편으로 한국을 찾은 단일 단체 관광객으로는 역대 최대 규모다.

이들은 오라카이·라마다송도·하버파크 등 인천·안산·시흥 26개 호텔 1천500개실에서 묵으면서 4월 2일까지 인천·서울 투어와 쇼핑을 즐긴다.

미리 도착한 2천700여명의 유커는 전날 '별그대' 촬영지인 송도 석산과 인천대 중앙도서관, 차이나타운, 동화마을, 모래내시장 등을 찾아 개별 관광을 즐겼다.

시는 유커들이 쓸 숙박비와 식비 등으로 인천이 얻을 경제효과가 120억원에 이를 것으로 내다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