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3월 28일 14시 10분 KST

[스타톡톡] 윤상현, ‘찌질'의 역사

역시 윤상현이다. JTBC 금토드라마 ‘욱씨남정기’를 통해 다시 한 번 일명 ‘찌질’ 연기의 진가를 보여주고 있다. 그의 연기를 보니 어느 누구도 윤상현 만큼 ‘소심끝판왕’ 남정기 역을 이토록 맛깔나게 표현할 수는 없는 듯하다.

jk

윤상현은 ‘찌질’ 연기의 대가라고 표현해도 될 정도로 짠하고 코믹한 연기뿐 아니라 표정연기까지 정말이지 탁월하다. ‘욱씨남정기’의 송원섭 CP가 남정기 역 후보로 윤상현이 거론된 후 누구도 의견을 달리하는 사람이 없었다고 밝혔을 만큼 남정기 역할은 윤상현이 ‘딱’이었고 기대 이상의 활약을 펼치고 있다.

네티즌들은 입을 모아 윤상현의 연기에 대해 “대박이다”라며 호평을 보내고 있다. 윤상현이 시청자들을 제대로 만족시켜주고 있다는 뜻이기도 하다. 윤상현의 ‘찌질’ 연기의 시작은 2007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윤상현은 ‘겨울새’에서 일류대 피부과 레지던트로 예의 바르고 착해 보이지만 지독한 마마보이인 주 경우역을 맡아 ‘찌질’ 연기의 시작을 알렸다. 박원숙과 ‘쪼다새모자’로 호흡을 맞추며 유약한 찌질남으로 웃음을 선사했다.

이어 시트콤 2008년 ‘크크섬의 비밀’에서도 훈훈한 외모와는 다른 코믹하게 망가지는 모습으로 인상을 남겼다. 첫 시트콤 연기였지만 김광규와 코믹 콤비 호흡을 맞추며 ‘덤 앤 더머’로 불렸던 윤상현은 발군의 코믹 연기로 그만의 캐릭터를 구축했다.

j

2009년 ‘내조의 여왕’에서도 우스꽝스러운 연기로 캐릭터에 생기를 불어넣으며 ‘태봉이 신드롬’까지 불러일으켰던 그는 그해 ‘아가씨를 부탁해’에서도 코믹한 연기를 이어갔다. 전직 제비 출신 집사 서동찬 역을 맡아 상속녀 강혜나(윤은혜 분)을 꼬셔내기 위해 물불 안 가리는 모습으로 코믹하면서 경쾌한 연기로 큰 인기를 끌었다.

당시 짐 캐리처럼 연기하는 걸 좋아한다고 밝혔던 윤상현은 특유의 익살맞은 표정과 호탕한 웃음, 구시렁대는 말투는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고 코믹한 연기는 그의 트레이드마크로 자리 잡았다.

9

2010년 ‘시크릿 가든’에서는 농익은 코믹함을 보여줬다. 한류스타 오스카 역을 맡아 유쾌하게 소화했다. 코믹 연기에 물이 오를 대로 오른 윤상현은 2011년 ‘지고는 못살아’에서 최지우와 함께 코믹하면서 로맨틱한 연기로 흥행을 이끌었다. 2012년에는 처음 도전한 영화 ‘음치클리닉’에서 특유의 코믹함을 살려 완전히 망가진 연기로 웃음을 줬다.

이후 ‘너의 목소리가 들려’, ‘갑동이’ 등으로 웃기고 찌질한 연기에서 잠시 떨어져 있었지만 2016년 ‘욱씨남정기’에서 소심끝판왕 남정기 역을 통해 ‘믿고 보는’ 찌질 연기를 소화, 다시 한 번 시청자들로부터 주목받고 있다.

PRESENTED BY 볼보자동차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