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3월 26일 13시 08분 KST

현대차·애경그룹 다음 달 사돈 맺는다

gettyimagesbank

현대차그룹과 애경그룹이 사돈을 맺는다.

26일 재계에 따르면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의 장녀인 정성이(54) 이노션 고문의 아들 선동욱(28)씨가 채형석(56) 애경그룹 총괄부회장의 차녀 수연(26)씨와 다음달 15일 서울 중구 명동성당에서 결혼식을 올린다.

정 고문은 대전 선병원 설립자인 고 선호영 박사의 차남 선두훈(59) 대전선병원 이사장과 1985년 결혼, 동욱씨 등 1남 1녀를 뒀다.

장영신(80) 애경그룹 회장의 장남인 채 총괄부회장은 성균관대 재학 시절 만난 부인 홍미경(56)씨와 결혼해 수연씨 등 1남 2녀를 뒀다.

장녀인 문선(30)씨는 미국 맨해튼 음대에서 성악을 전공하고 애경산업에 근무하다 이태성(38) 세아홀딩스 상무와 2013년 7월 인연을 맺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