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3월 25일 06시 01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3월 25일 06시 02분 KST

[화보] 다급한 새누리당 '친박'의 오늘 아침 풍경

연합뉴스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의 '옥새투쟁'으로 총선 출마가 무산될 위기에 처한 이른바 '진박' 후보 등이 25일 아침부터 급히 상경했다. 이들은 새누리당 당사에서 긴급하게 열린 '최고위원 간담회'에 참석했다. 이 회의에는 '친박계' 최고위원들만 참석했다.

'친박계' 최고위원들은 김무성 대표에게 '긴급 최고위원회' 소집을 요청했다.

이날 회의에는 원유철 원내대표와 김정훈 정책위의장, 서청원·김태호·이인제·안대희 최고위원이 참석했고, 김을동·이정현 최고위원은 불참했다.

이들은 또 이날 오전 10시 국회에서 긴급 최고위원회의를 소집해달라고 김 대표에 공식적으로 요구했다.

원 원내대표는 간담회 형식의 비공개 회동이 끝난 직후 브리핑에서 김 대표에 대해 "총선을 앞두고 시급한 현안을 처리해야 할 상황이기 때문에 조속히 당무에 복귀해서 최고위를 주재하고 공천관리위 결정 사항을 처리해 달라"고 촉구했다.

특히 원 원내대표는 "당의 직인은 개인 소유물이 아니다"라면서 "대표는 당의 직인을 하루빨리 당사에 반납해 (공천안 추인에) 사용할 수 있도록 조치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연합뉴스 3월25일)

이들은 '대표 권한대행'을 세워 최고위를 소집한 뒤, 김 대표가 '도장찍기'를 거부하고 있는 공천안을 의결하는 방안을 논의한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이런 방법은 향후 법률적 논란에 휘말릴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설령 공천을 의결한다 하더라도 효력이 없기 때문에 공천장 접수가 어렵고,선거 이후에라도 소송을 피할 수 없다는 것.

그러나 문제는 당장 25일 오후 6시까지로 돼 있는 후보 등록 마감이다. 공천장의 효력이 발생하려면 당 직인과 당 대표 직인이 함께 있어야 하는데, 김 대표의 ‘유고’를 이유로 원유철 원내대표가 ‘권한대행’ 자격으로 직인을 찍을 경우 효력 여부를 놓고 법률적 논란이 있을 수 있다. 선관위도 공천장 접수가 어렵다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다. (동아일보 3월25일)

Photo gallery 새누리당 긴급 최고위원 '간담회'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