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3월 24일 14시 18분 KST

[표] 새누리당 공천자 '친박·비박·중립' 명단

연합뉴스

새누리당의 20대 총선 후보자 공천 결과 주류인 친박(친박근혜)계 출마자들이 비박(비박근혜)계 후보를 규모 면에서 압도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합뉴스가 24일 새누리당 공천을 받은 253개 지역구 후보들의 계파 성향을 정밀 분석한 결과 친박계 후보가 75명, 비박계 후보가 43명, 중립 성향 후보가 40명으로 집계됐다.

여기에 포함되지 않은 나머지 지역구 후보는 원외 인사 중에서 경력과 성향이 명확하게 알려지지 않은 정치 신인들이다.

s

(클릭하면 확대됩니다.)

친박계 후보가 비박계보다 약 1.7배가량 많아, 친박계가 수적으로 열세였던 19대 국회 때 상황을 역전할 환경을 만드는 데 일단 성공했다.

이번 계파 분석에서 제외된 90여 명의 신인급 원외 후보들이 정치권의 관성상 대부분 주류 측으로 편입될 가능성이 유력하고, 사실상 하향식 공천으로 순번을 받은 비례대표 후보 45명도 '친박'으로 분류된다고 보면, 비박계 세력의 당내 비율과 입지는 상당히 축소될 전망이다.

이는 지난 19대 총선 공천을 통해 친이(친이명박)계 인사를 대거 낙천한 데 이어 이번 공천에서 남은 친이계 출신 인사 대부분을 걸러낸 데 따른 결과이다.


관련기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