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3월 24일 13시 39분 KST

수도권에서 더민주-국민의당 첫 '야권연대' 나왔다

연합뉴스

제20대 국회의원 선거의 일여다야(一與多野) 구도가 굳어지는 가운데 수도권에서 야권연대로 인한 후보 단일화가 이뤄졌다.

김영진 수원병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이날 같은 선거구 김창호 국민의당 후보와 연대에 합의, 자신이 단일후보로 나선다고 24일 밝혔다.

김 후보는 "민생을 살리는 정치를 위한 김창호 후보의 대승적 결단에 감사드린다"며 "이번만큼은 바꾸자는 팔달구민의 뜻을 모아 서민을 보듬는 정치를 실천하겠다"고 다짐했다.

김 후보 측은 "이번 선거에서 수도권의 야권연대는 이번이 처음으로 알고 있는데 수원병을 시작으로 곳곳에서 야권이 결집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창호 후보는 "박근혜 정권을 심판하고 야권표가 사표가 되는 걸 막고자 후보등록을 거부하기로 했다"고 연대를 인정했다.

이에 따라 수원병은 현역인 김용남 새누리당 후보와 김영진 더민주 후보의 양자대결 구도로 치러질 가능성이 커졌다.

수원병은 팔달구 전역이 속한 선거구로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5선을 지낸 대표적인 여권 강세지역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