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3월 24일 12시 03분 KST

검찰, '출구조사 무단사용' JTBC 기소 :손석희 사장은 '무혐의'

연합뉴스

2014년 6·4 지방선거 때 JTBC가 지상파 방송 3사의 출구조사 결과를 무단 사용했다는 의혹이 사실로 인정돼 재판에 넘겨졌다. 다만 손석희 JTBC 사장은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2부(이근수 부장검사)는 영업비밀 침해 등 혐의(부정경쟁 방지 및 영업비밀 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로 피소된 손 사장과 JTBC 공동대표이사, 보도총괄자, 취재 부국장 등을 무혐의 처분했다.

대신 JTBC 법인과 지방선거 당시 선거방송팀장 및 팀원이던 피디 김모씨, 기자 이모씨 등은 불구속 기소했다. JTBC 법인은 부정경쟁 방지법상 법인 종업원이 위법 행위를 할 때 그 행위자 외에 해당 법인도 처벌하는 양벌규정에 따라 기소됐다.

출구조사 자료를 유출한 모 여론조사 기관 임원 김모씨도 불구속 기소됐다.

김씨로부터 입수한 자료를 취득한 모 대기업 간부인 또 다른 김모씨는 내부 보고용으로만 자료를 쓴 점을 참작해 기소유예됐다.

유출 자료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채팅방에 게시한 모 신문사 기자 김모씨 등 2명은 부정한 이득을 목적으로 자료를 올린 게 아닌 것으로 판단돼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421

검찰 관계자는 "출구조사 자료는 지상파 방송 3사가 24억원의 비용을 들여 조사한 영업비밀"이라며 "JTBC 측은 해당 자료를 정당한 인용 보도의 한계를 넘어 사용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JTBC는 지상파 3사에서 조사 결과를 모두 공개한 뒤 인용하는 것이 맞지만 사전에 자료를 입수해 방송 시스템에 입력해 뒀고 사실상 동시 또는 일부 자료의 경우 먼저 보도했다"고 지적했다.

검찰은 손 사장을 비롯한 보도 책임자들이 무단 사용을 지시 내지 묵인한 것은 아니라고 봤다.

보도 책임자들은 지상파 3사에서 방송을 모두 한 뒤에 인용 보도하라는 지시를 내렸지만 선거방송 담당 피디와 기자가 신속한 보도를 하겠다는 욕심에 절차를 어겼다는 게 검찰의 결론이다.

2014년 8월 KBS·MBC·SBS 지상파 방송 3사는 "JTBC가 2014년 6·4 지방선거에서 우리의 출구조사 결과를 무단 사용해 영업비밀을 침해했다"며 손 사장을 비롯한 JTBC 관계자 등을 고소했다.

앞서 서울중앙지법은 지상파 3사가 JTBC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 소송에서 JTBC에 각 회사당 4억원씩 총 12억원을 배상하라는 판결을 내린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