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3월 24일 08시 35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3월 24일 09시 37분 KST

벨기에 브뤼셀 공항 자살폭탄 테러범의 형제는 '태권도 국가대표'였다(수정)

2015 광주하계유니버시아드 조직위원회

벨기에 브뤼셀 국제공항에서 자폭테러를 감행한 나짐 라크라위(24)는 일반적인 가정환경에서 자랐으며, 그의 형제는 태권도 국가대표 선수로 한국서 열린 국제대회에서 메달을 따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라크라위의 가족들은 그와 수년째 연락이 끊기는 등 거의 절연 상태였으며 테러범이 된 그를 수치스러워하고 있다고 영국 대중지 데일리메일 등이 2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라크라위는 모로코 출신 집안의 6형제 가운데 하나로 자랐으며, 형제인 무라드 라크라위는 벨기에 태권도 국가대표로 활약하며 지난해 한국에서 열린 국제대회에서 은메달을 땄다고 데일리메일은 전했다.

이 신문은 무라드가 테러범 나짐의 형으로 29세라고 설명했다.

belgium

그러나 연합뉴스 확인 결과 '무라드 라크라위'라는 이름의 벨기에 태권도 선수는 올해 21세로 지난해 광주 하계유니버시아드 태권도 54㎏급에 출전해 은메달을 딴 것으로 대회자료에 기록돼있었다.

무라드를 비롯한 가족들은 이슬람 극단주의 사상에 빠져들어 끔찍한 테러를 저지른 라크라위를 부끄러워하고 있다고 데일리메일은 보도했다.

라크라위의 가족들은 지난해 프랑스 파리 테러 이후 그가 용의 선상에 오르자 경찰에 그에 대해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라크라위의 아버지는 당시 "지난 3년간 나짐으로부터 연락을 받지 못했다"면서 그에 대해 깊이 수치스러워했다고 데일리메일은 전했다.

'수피아네 카얄'이라는 가명으로 알려졌던 라크라위는 파리 테러 때 사용된 폭탄 조끼를 만든 혐의를 받아왔다. 벨기에 당국은 최근 파리 테러 주범 살라 압데슬람(26)을 체포한 뒤 그를 공개 수배했다.

AP통신 등 외신들은 벨기에 경찰이 브뤼셀 국제공항 폭발현장에서 채취한 DNA를 검사한 결과 일부가 라크라위의 것으로 확인됐다며 그가 두 번째 공항 자폭테러범이라고 23일 보도했다.

라크라위는 유럽 내 이슬람 극단주의자들의 온상으로 꼽히는 벨기에 몰렌베이크와 인접한 스하르베이크에서 자랐다.

그는 지난 2013년 9월 시리아로 가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에 가담한 뒤 지난 9월 압데슬람과 함께 유럽으로 돌아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AFP통신은 라크라위가 다닌 지역 고교 관계자 등을 인용해 그가 학창 시절 전자공학을 공부한 평범한 학생이었다고 전했다.

* 수정 : '벨기에 자폭테러범은 태권도 국가대표였다'는 기사 제목을 바로잡습니다. (2016년 3월24일 13:25)


Photo gallery 벨기에 브뤼셀 테러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