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3월 24일 08시 14분 KST

"못해먹겠다"던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는 몇 시간 뒤 '화해 술잔'을 기울였다

Facebook/박종희

유승민 의원 등에 대한 공천을 놓고 심야에 언성을 높이며 격하게 충돌한 것으로 알려졌던 새누리당의 '투톱' 김무성 대표와 원유철 원내대표.

그러나 회의가 끝난 뒤, 이들은 언제 그랬냐는 듯 국회 앞 한 식당에서 소주잔을 부딪히며 '화해'를 했다고 한다.

아래는 박종희 새누리당 제2사무부총장이 24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이다.

[이것이 새누리당의 잠재력입니다]

24일 새벽 여의도. 국회앞 W감자탕집. 저는 새누리당 김무성대표, 서청원최고위원, 원유철원내대표, 황진하사무총장, 홍문표사무부총장, 김학용대표비서실장과 함께 소주자리를 가졌습니다. 심야최고회의에서 격론과 고성이 오갔습니다만 격의없이 화해하고 총선승리를 다짐하는 자리였습니다. 김대표와 원유철원내대표는 솔직한 속내를 털어놓고 소줏잔을 주고받았습니다. 새누리당의 정치잠재력을 볼 수 있는 자리였습니다.

후보등록이 시작되는 날. 새누리당 파이팅!

kms

사진은 24일 새벽 심야 비공개 최고위원회를 마치고 나오는 김무성 대표. ⓒ연합뉴스

전날 밤 김무성 대표와 원유철 원내대표는 비공개 최고위 회의에서 "못해먹겠다", 정말 너무하는 것 아니냐", "뭐가 너무하냐"는 등의 고성을 주고받으며 언쟁을 벌인 것으로 알려진 바 있다.

한편 김무성 대표는 23일 '유승민 의원을 공천해야 한다'고 주장하며 공천관리위원회와 대립각을 세우는 모습을 '연출'했다. 그러나 김 대표는 이른바 '보복공천' 과정을 방관했다는 당 안팎의 비판을 받고 있다.

또 대거 탈락한 '친유승민·비박계'와는 달리, 자신의 측근들이 다수 살아남았다는 사실 때문에 청와대와의 '빅딜설'도 나온다.

...김 대표는 지난 16일 ‘3ㆍ15 공천학살’ 관련 긴급기자회견을 열어 “공관위의 결정은 당헌당규에 명시된 상향식 공천의 원칙에 반하는 일”이라며 제동을 걸긴 했으나 그 이후는 소극적인 행보만 보이고 있어 ‘할리우드 액션이 아니었냐’는 이야기까지 나오는 상황이다. (중략) 당내에선 김 대표가 명분보다 실리를 택하고 있다는 해석이 무성하다. 청와대와의 마찰을 피하고 측근들을 원내에 최대한 많이 진입시키는 등 대권 도전을 위해 당내 기반을 공고히 하는 쪽으로 방향을 틀었다는 것이다. (한국일보 3월23일)

새누리당은 박 대통령 눈 밖에 난 현역 의원들을 아예 경선에조차 부치지 않고 배제함으로써 전체적으로 친박 색깔이 매우 강한 지역구 공천을 완료하는 데 성공했다. 이한구 공천관리위원장이 청와대 지시를 충실히 수행하고, 김무성 대표가 반대하는 시늉만 하고 사실상 방관한 결과다. 특히 “나는 유승민 의원에게 공천을 주자고 주장했다”는 말 한마디로 ‘유승민 축출 책임’을 면피하려 한 김무성 대표는 스스로 정치 지도자로서 자격이 있는지 되돌아봐야 할 것이다. (한겨레 사설 3월24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