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3월 23일 18시 09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3월 23일 18시 10분 KST

알바생 절반은 임금 떼이거나 제때 못받았다

알바천국

20세 전후 아르바이트생의 대다수는 생활비나 등록금을 벌기 위해 '알바 전선'에 나서지만, 2명 중 1명꼴로 임금 체불 등의 부당 대우를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청소년정책연구원은 23일 이같은 내용의 청소년 아르바이트 실태 조사와 대학 비진학 청소년 현황 조사 결과를 각각 발표했다.

우선 지난해 7∼8월 만 19∼24세 청소년 3천3명을 상대로 실시한 아르바이트 실태 조사 결과를 보면 전체 응답자의 45.3%가 최근 1년 중 아르바이트를 하면서 임금과 관련해 부당한 대우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부당 대우의 유형으로는

▲'임금을 늦게 받았다'(26.5%·중복응답)

▲'최저임금보다 적은 시급을 받았다'(23.3%)

▲'애초에 정해진 임금보다 적게 받았다'(13.7%)

▲'일이 적다고 정해진 시간보다 빨리 집에 보내면서 임금을 주지 않았다'(12.4%)

등이었다.

이런 부당한 대우를 받았을 때의 대응 방법으로는 '참고 계속 일했다'는 응답이 40.9%로 가장 많았고, 심지어 '부당한 일인지 몰라서 계속 일했다'는 답변도 5.7%가 나왔다.

'주변인의 도움을 받았다'거나 '고용노동부·경찰 등에 신고했다'는 답변은 각각 11.4%와 6.2%에 그쳤다.

아르바이트를 시작할 때 규정에 따라 근로계약서를 작성하고 교부받은 사례는 21.8%에 불과했다. 62.4%는 아예 근로계약서를 작성하지 않았고, 15.8%는 작성은 했으나 받지 못했다.

아르바이트로 손에 쥐는 월평균 수입은 과반인 57.5%가 50만원 미만이라고 답했다.

아르바이트를 하는 1순위 이유로는 68.5%가 '생활비(용돈)를 벌기 위해서'를 꼽았다. '등록금을 벌기 위해서'나 '가족의 생활비, 부채 및 나의 부채 때문에'라는 응답도 각각 8.4%와 4.5%가 나왔다.

또 '아르바이트를 하느라 내 미래를 준비할 겨를이 없다', '아르바이트를 하느라 항상 시간에 쫓겨 쉴 틈이 없다', '아르바이트를 하지 않으면 생활을 유지하기 어렵다'는 데 동의한 비율도 각각 50%가 넘었다.

올해 중 해본 아르바이트 업종은 서빙·주방 업종이 38.1%(중복응답)로 가장 많았고, 매장관리·판매 32.3%, 서비스 19.3%, 과외 18.2%, 사무·회계 16.3%, 생산·기능 11.4% 순이었다.

"겁줘서 근무태도를 바로잡으려고 했을뿐"(사장)

Posted by 허핑턴포스트코리아 on Monday, December 21, 2015

PRESENTED BY 볼보자동차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