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3월 23일 14시 08분 KST

더민주가 비례1번을 '수학자'로 정한 이유 (명단)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3월23일 비례대표 명단을 발표했다. 1번 후보로는 박경미 홍익대 수학교육과 교수를 선정했다.

김성수 대변인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1번인 박 교수에 대해 이렇게 답했다.

"최근 이세돌과 알파고의 바둑대결 영향으로 인공지능에 대한 국민의 관심이 크게 늘었다. 인공지능의 기본은 수학이라는 점을 고려해 박 교수를 1번으로 모셨다"

(......)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 대표는 비례대표 후보 2번으로 확정했다. 김 대변인은 김 대표 비례 2번 선정에 대해 "김 대표가 당의 얼굴로서 총선 승리를 이끌겠다는 강력한 의지를 표현한 것"이라며 "우리 당의 총선 첫째 구호인 경제민주화를 상징하는 분이기도 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총선 이후에도 당의 변화를 계속 추진하기 위해 김 대표가 원내에서 지휘할 필요가 있다"며 "이같은 현실적·정치적 필요성에 의한 결정"이라고 말했다.

234

3번에는 이례적으로 당직자 몫으로 선출된 당 홍보국장 출신 송옥주 후보를 선정했고, 4번에는 당대표의 전략공천 몫인 최운열 서강대 경영학과 교수를 선정했다. 중앙위 순위 투표에서 여성 가운데 1위를 차지한 바 있는 이재정 전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 사무차장이 비례 5번 순번을 받았다.

순위투표에서 전체 1위이자 남성 1위를 차지한 김현권 전국농어민위원회 수석부위원장은 6번에 배정됐다.

412

이철희 당 전략기획위원장

문재인 전 대표의 영입인사인 문미옥 전 여성과학기술인지원센터기획정책실장, 이철희 당 전략기획위원장은 나란히 7~8번에 자리했다. 제윤경 주빌리은행 대표이사도 9번을 받으며 당선 안정권에 위치했다.

김성수 대변인도 당 대표의 전략공천 몫으로 10번을 부여 받았다. 권미혁 당 뉴파티위원장은 11번을 받았으며, 노동분야 대표로 추천된 이용득 전국노동위원장은 12번으로 선정됐다. 정춘숙 전 한국여성의 전화 상임대표는 13번에 자리했고, 취약지역 대표로 추천된 심기준 강원도당위원장은 14번에 선정됐다. 문 전 대표의 영입인사인 이수혁 전 6자회담 수석대표는 15번을 받았다.

16번은 청년분야에서 추천을 받은 정은혜 전 부대변인에게 돌아갔다. 허윤정 전 당 정책위원회 보건복지 전문위원, 이태수 꽃동네대학교 교수, 양정숙 한국여성변호사회 부회장, 유영진 전 부시약사회 회장 등은 각각 17~20번에 자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