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3월 23일 10시 51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3월 23일 10시 51분 KST

리퍼트 대사 습격한 김기종, 교도관 폭행으로 징역 1년6개월 추가되다

연합뉴스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 대사를 흉기로 습격해 징역 12년형을 선고받은 김기종(56)씨가 교도관을 폭행한 혐의로 추가 처벌을 받게 됐다.

서울중앙지법 형사17단독 박사랑 판사는 23일 업무방해 혐의 등으로 기소된 김씨에게 징역 1년6월을 선고했다.

박 판사는 "피고인이 진지한 반성보다는 범행을 부인하며 자신의 정당성만을 강조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씨는 지난해 5월 구치소에서 "치료를 위해 경찰병원에 보내달라"는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자 의무관과 교도관을 폭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김씨는 작년 4월 리퍼트 대사를 습격해 다치게 한 혐의(살인미수)로 1심에서 징역 12년을 선고받았다. 전날 2심에서 검찰은 그에게 징역 15년형을 구형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