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3월 23일 10시 11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3월 23일 10시 41분 KST

더민주 김종인 "고민 끝에 이 당 남겠다 생각"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 대표는 23일 자신의 거취와 관련, "고민 끝에 이 당에 남아야겠다는 생각을 했다"면서 대표직 유지 의사를 밝혔다.

김 대표는 이날 국회 당 대표 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사실 며칠 동안 깊이 고민을 해봤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번 중앙위에서 수긍하기 어려운 모습이 나타났다. 더민주가 아직 구습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것을 봤다"며 "제가 여기 남아 무슨 조력을 할 수 있을지 고민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러나) 제가 이 상황에서 나의 입장만 고집해 우리 당을 떠난다고 할 것 같으면, 선거가 20여일밖에 남지 않은 상황에서 어떤 상황이 전개될지에 나름대로 책임감도 느끼게 됐다"고 했다.

421

김 대표는 "총선이 끝나고 대선에 임할 때 현재와 같은 일부 세력의 정체성 논쟁을 해결하지 않으면 수권정당으로 가는 길은 요원하다고 생각한다"면서도 "약속한 바대로 모든 힘을 다해서 이 당의 방향을 정상화하는 데 최선의 노력을 하도록 결심하고 당에 남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자신을 비례대표 2번에 배정한 비례대표 명부를 추인할지에 대해서는 "내가 큰 욕심이 있어서 그렇게 한 것(비례 2번을 받으려는 것)이 아니다"라며 "당을 끌고 가기 위해 필요했기에 선택한 것이며, 당을 떠남과 동시에 비례의원직을 사퇴한다는 각오도 하고 있다"면서 수용을 시사했다.

전날 비상대책위원들이 일괄 사퇴 의사를 밝힌 것에는 "어제 얘기를 처음 들었다"며 "좀 더 생각해서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여러 문제로 소란한 모습을 보인 데 대해 국민 여러분께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