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3월 23일 07시 04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3월 23일 07시 07분 KST

윤상현 주호영 등 새누리 '탈당' 러시 이어진다

연합뉴스

새누리당 공천에서 탈락한 의원들이 대거 탈당하는 사태가 벌어질 것으로 보인다. 무소속으로 출마하려면 오늘(23일) 탈당해야 하기 때문이다.

김무성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를 향해 "죽여버려"라는 막말을 해 공천에서 배제된 윤상현 의원이 탈당한 뒤 무소속으로 출마한다.

연합뉴스 3월23일 보도에 따르면 인천시당 관계자는 "윤 의원이 오늘 오전 사무실 직원을 통해 시당에 탈당신고서를 제출했다"고 말했다. 또 연합뉴스에 따르면 윤 의원을 지지하는 인천 남구을 당원협의회 당원 3527명은 윤 의원을 지지하며 새누리당을 떠나기로 했다"고 밝혔다.

142

주호영 의원

새누리당에서 공천에서 배제된 주호영 의원 역시 탈당계를 제출했다.

대구 수성을이 지역구인 주호영 의원은 YTN과의 전화통화에서 당헌·당규가 엄연히 살아 있음에도 불구하고 도저히 공당이라고 볼 수 없는 밀실 사천 공천을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어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142

유승민 새누리당 의원

이밖에 새누리당 공천심사위원회가 유승민 의원의 거취를 결정하지 않음에 따라 유 의원의 무소속 출마도 점쳐지고 있다. 또 유승민계로 분류되는 이종훈(초선·경기 분당 갑), 류성걸 의원 (대구 동구갑) 역시 새누리 공천에서 탈락해 유 의원과 새누리당을 동반 탈당할 것으로 보인다.

노컷뉴스 3월23일 보도에 따르면 "이미 탈당계를 제출하고 출마를 선언한 조해진(재선, 경남 밀양·의령·함안·창녕), 권은희(초선·대구 북갑) 의원 등과 결합해 유승민계 '무소속 연대'가 현실화 될 수 있다"고 전망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