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3월 23일 19시 47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3월 23일 19시 56분 KST

새누리당이 버린 의원들은 무소속으로 출마한다

연합뉴스

새누리당이 버린 의원들이 연이어 탈당 후 무소속 출마를 선언했다. 새누리당은 '진박'으로 불리는 의원들을 공천하고, 대신 박근혜 대통령과 사이가 좋지 않은 비박계 의원들은 대거 낙천했다.

23일 유승민, 이재오, 주호영, 류성걸 의원 등은 탈당 후 무소속 출마를 하기로 했다.

유승민

"부끄럽고 시대착오적인 정치보복입니다"

Posted by 허핑턴포스트코리아 on Wednesday, March 23, 2016

1. 이재오

이 의원은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공천관리위 사람들이 끝까지 나를 공천하지 않으려고 억지로 시간을 끄는 것을 보고 탈당을 결심했다"고 말했다.

2. 주호영

3. 류성걸

d

앞서 "김무성 죽여버려"라고 말했던 윤상현 의원도 공천을 못받자, 23일 오전 탈당계를 제출했다.

4. 윤상현

한편 원조 친박이었지만 보건복지부장관 당시 박근혜 대통령과 멀어진 진영 의원은 더불어민주당에 입당했다.

'무소속 연대'는 가능할 수 있을까?

Posted by 허핑턴포스트코리아 on Tuesday, March 22, 2016

PRESENTED BY 호가든